닫기
> 사회 > 사건·사고

택배노조 총파업시 10% 배송 중단…요동치는 민심에 '고심'

  • 기사입력 : 2021년05월03일 16:04
  • 최종수정 : 2021년05월08일 08: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현민 기자 = 택배차량 지상 출입을 전면 금지한 서울 강동구 고덕동의 한 아파트 측과 택배노조 간 갈등이 극심해지면서 향후 총파업 여부에 관심이 모아진다. 택배노조는 총파업 찬반투표를 진행하는 등 강경 투쟁하겠다는 입장이지만 막상 전면 배송 중단에 나설 경우 우호적이던 여론이 등을 돌릴 수 있는 데다, 택배기사들의 생계와도 직결돼있어 후폭풍이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3일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에 따르면 전국 택배기사 5만5000명 중 노조에 가입된 조합원은 6300명이다. 전체 택배기사의 11%에 달하는 수치로, 이들이 총파업에 나설 경우 전국적으로 배송 지연 등 차질이 예상된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전국택배노동조합이 지난 14일 오후 서울 강동구 고덕동의 한 아파트 단지 앞에 개별 배송이 중단된 택배상자들을 정리하고 있다. 2021.04.14 dlsgur9757@newspim.com

택배노조는 지난 1일 조합원 총파업 찬반투표 부의 여부에 대한 대의원 투표를 실시한 결과 76% 찬성률로 가결됐다. 이에 따라 택배노조는 오는 6일 전체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총파업 찬반투표를 진행한다.

택배노조는 조합원 투표가 가결될 경우 11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할 계획이지만 고심도 깊어지고 있다. 강동구 아파트 택배갈등 사태 해결을 위해 전면 투쟁을 선포한 만큼 총파업이란 강수가 불가피하지만, 총파섭 가결 시 후폭풍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당장 배송을 중단할 경우 택배기사들의 경제적 타격이 예상된다. 택배노조는 배송이 생업과 직결되는 만큼 파업 장기화로 인한 택배기사들의 수입 부분에 대해 차후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

강민욱 택배노조 교육선전국장은 "파업을 하는 이유가 중요하다"며 "해결돼야 하는 상황이라 일정 부분 손실 감수 등을 결의하고 한다"고 말했다.

우호적이던 여론의 변화도 신경쓰이는 부분이다. 그동안 여론은 강동구 아파트 주민들에 따가운 눈초리를 보내며, 택배기사들을 향해 지지의 목소리를 보냈다. 

하지만 택배노조가 총파업을 강행할 경우 문제가 된 아파트뿐만 아니라 다른 시민들도 불편을 겪어야 하기 때문에 여론이 돌아설 수 있다.

실제로 택배노조의 총파업 찬반투표 소식이 전해지자 시민들 사이에서는 '문제가 된 그 지역만 배송하지 마세요', '그냥 그 아파트만 접수 금지시켜요', '총파업하면 역갑질 됩니다' 등의 의견이 나오고 있다.

택배사들 역시 택배노조가 총파업에 돌입할 경우 경제적 손실을 입을 것으로 전망되지만 한발 뒤로 물러서 관망하는 모양새다. 특히 하루 배송을 중단할 경우 택배기사 본인에게 직접적 타격이 되는 만큼 투표에는 참여하지만 배송 중단에는 동참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내다봤다.

한 택배업계 관계자는 "노조에 가입하더라도 동참을 안 한다거나, 동참을 하더라도 제한적으로 할 수 밖에 없다"며 "배송 문제가 불거진 아파트에서 노조에 가입한 인원은 3명 정도인데 전국적으로 파업에 나선다는 건 설득력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택배노조는 6일 총파업 투표가 가결되더라도 약 일주일간 최후 교섭 기간을 두고 마지막까지 협상의 여지를 남겨둘 방침이다. 강민욱 국장은 "(투표가) 가결될 것으로 예상하지만, 결과는 봐야 알 것 같다"며 "우선 파업 때까지 기간은 남아 있어 협상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min7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