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기업

작년 848개 공공기관 중 34%, 장애인 생산품 구매목표 미달

지난해 구매액 5518억…전년대비 1525억 늘어
구매목표 0.3%→0.6% 상향…달성기관 69개소↓

  • 기사입력 : 2021년04월26일 12:00
  • 최종수정 : 2021년04월26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지난해 848개 공공기관에서 구매한 장애인 표준사업장 생산품이 전년과 비교해 1500억원 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가 26일 발표한 '2020년 공공기관 장애인 표준사업장 생산품 구매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848개 공공기관이 장애인 표준사업장 생산품 5518억원을 구매했다. 이는 공공기관의 총 물품·용역 구매액의 0.91%에 해당한다. 전년 대비로는 1525억원(0.13%p) 상승했다.  

20년도 장애인 표준사업장 생산품 구매실적 및 `21년도 구매계획 [자료=고용노동부] 2021.04.26 jsh@newspim.com

다만 법정 표준사업장 생산품 구매목표 기준 비율(0.6%)을 달성한 기관은 560개소(66%)로 전년대비 69개소 감소했다. 이는 지난해 법정 구매목표 비율이 전년(0.3%) 대비 두배 상향 조정됐기 때문으로 정부는 분석했다.

법정 구매비율을 달성한 기관을 유형별로 나눠보면 준정부기관(93.7%)이 가장 높고, 특별법인(16.7%)이 가장 저조했다. 특히 전라남도 장성군은 구매실적 및 계획 제출 의무에도 불구하고 자료조차 제출하지 않아 최종 집계에서 제외됐다. 

'장애인고용촉진 및 직업재활법'상 장애인에게 안정된 일자리를 제공하는 장애인표준사업장의 판로 확대를 위해 공공기관별 총 구매액의 0.6% 이상을 장애인 표준사업장 생산품으로 구매토록 하고 있다. 

장애인 표준사업장은 장애인 근로자에게 적합한 법적 요건을 갖춘 장애인 다수고용 사업장을 말한다. 지난해 기준 총 473개 표준사업장에서 1만1115명(중증 8643명)의 장애인이 근로하고 있다. 전년(391개소, 9349명) 대비 근로자 수가 2000명 가량 늘었다. 

고용부는 양질의 장애인 일자리인 표준사업장 설립을 지속 확대 중이다. 지자체가 해당 지역 중소기업 등과 공동으로 설립하는 컨소시엄형 표준사업장을 확대하고, 장애인 고용 직무 확장을 위해 '테마형(문화·예술 분야 등) 표준사업장' 유형을 개발해 활성화할 예정이다.

또한 자회사형 표준사업장의 경우 설립 요건을 기업의 출자뿐만 아니라 출연 방식도 허용토록 '장애인고용법' 개정을 추진해 모회사의 적극적인 설립 투자를 이끌어 낼 계획이다.

황보국 고용부 통합고용정책국장은 "공공기관이 표준사업장 생산품 구매목표를 준수하는 것은 취업 취약계층인 장애인의 고용안정 및 소득보장이라는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것"이라며 "정부는 양질의 장애인 일자리인 표준사업장을 더욱 활성화해 장애인이 좋은 환경에서 고용불안 없이 근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