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식음료

오비맥주, '세율반영' 가격인상…하이트·롯데주류 "당장 안올린다" 왜?

오비맥주 '소비자 편의' 위해 '캔' 등 인기 제품 제외하고 인상
하이트·롯데 당장은 안 올릴듯…"세금 인상분 흡수 여력 有"

  • 기사입력 : 2021년03월24일 07:13
  • 최종수정 : 2021년03월24일 07: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오비맥주가 카스‧오비라거‧카프리 등 일부 제품의 가격을 올리기로 하면서 맥주가격 인상이 업계 전체로 번질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이번 오비맥주 가격 인상은 주세법 개정으로 인한 세율조정 방안에 따른 조치다.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세법 개정안을 적용하면 맥주는 1L당 4.1원 오른 834.4원의 세율이 붙는다. 이를 두고 오비맥주의 경쟁사인 하이트진로와 롯데주류 역시 가격 인상 대열에 합류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2021.03.23 jellyfish@newspim.com

◆오비맥주 가격 인상 왜?…"주세법 개정안에 따른 '세율 인상' 탓"

오비맥주는 오는 4월1일부터 카스제품 및 오비라거 카프리 등 330ml 병과 페트 제품 그리고 생맥주 등의 가격을 1.36% 올린다. 발포주인 필굿 가격도 오른다. 500ml 캔은 977.32원으로, 1.6L페트는 2189.99원으로 조정된다.

단 캔 제품과 500ml 병, 신제품 한맥은 가격 인상에서 제외됐다. 이에 대해 오비맥주 측은 "소비자 편의를 위해서 대중적인 캔 제품과 500ml 병 등은 가격 인상에서 제외했다"고 설명했다.

오비맥주의 가격 인상 배경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오비맥주에 따르면 원인은 '세율 인상'이다. 지난해 기획재정부는 주세법을 개정해 맥주와 탁주의 과세 체계를 '종가세'에서 종량세'로 전환했다. 종량세는 '양'을 기준으로 과세 한다.

종량세는 매년 소비자물가지수를 적용해 세율을 높이도록 돼 있다. 물가상승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는 문제가 있어서다. 이번 세율 인상폭은 지난해 물가상승률 0.5%를 적용했다. 종량세 시행으로 인해 3월부터 맥주와 막걸리 주세는 0.5% 인상됐다. 이에 따라 이달부터 맥주는 1L당 830.30원에서 834.40원으로 조정됐다.

다만 일각에서는 세율조정 대상이 아닌 발포주 필굿의 가격도 오르는 것에 대해 해석이 분분하다. 발포주는 정부의 세율 조정과는 무관하다. 그럼에도 이번 가격 인상 대열에 합류했다.

오비맥주 측은 "필굿의 경우는 주세법에 해당되지는 않는다"며 "그러나 필굿은 출시 당시 할인폭이 굉장히 컸는데, 이를 원래 가격으로 복구시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2021.03.23 jellyfish@newspim.com

◆하이트·롯데주류 "세금 인상분 흡수할 여력 있어…아직 고려 안해"

오비맥주가 맥주제품 일부 및 발포주에 대한 가격 인상에 나서면서 소비자들은 최근 소비자물가 상승에 따라 다른 업체들의 맥주가격 역시 일제히 오르는 것 아니냐고 우려하는 모양새다. 통상 식품업계는 동종 업체가 가격을 올리면 따라서 올리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하이트진로와 롯데주류 측에서는 "당장은 가격인상 계획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주세법은 모든 맥주 업체에 동일하게 적용되는 사안이지만 하이트진로와 롯데주류 측은 아직까지 세금 인상분을 흡수할 여력이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롯데주류 관계자는 "주세법은 모두에게 해당되는 내용"이라며 "아직까지 세금 부담이 크지 않아 내부적으로 가격 인상에 대한 검토는 이뤄진 바 없다"고 말했다.

이렇듯 하이트진로와 롯데주류가 가격 인상을 검토하지 않는 이유는 각 사 모두 매출 측면에서 선방하고 있기 때문이다.

하이트진로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약 1985억 원으로 전년 대비 125% 가량 늘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1% 증가한 2조2563억 원을 기록했다. 특히 하이트진로의 맥주 판매량은 지난해 시장 위축 속에서도 전년 대비 12% 증가하며 호조를 나타냈다. 이 중 테라 판매량은 105% 뛰어 전체 성장을 이끌었다.

롯데주류도 '가정용 주류'에 집중하면서 4년간 이어온 부진의 늪에서 벗어나고 있다. 지난해 홈술족을 겨냥한 클라우드 생드래프트 흥행으로 4분기 맥주 매출이 전년보다 65% 넘게 성장하며 15억 원의 영업이익을 낸 바 있다.

이렇듯 하이트진로와 롯데주류 모두 나름대로 매출상에서 꾸준한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는 만큼 발빠르게 가격 인상 대열에 합류할 이유가 없어 보인다. 

이에 업계 관계자는 "최근 오비맥주가 '올 뉴 카스' 등을 선보이며 혁신의 이미지를 보여줬지만 이번 가격 인상으로 오히려 소비자들로부터 부정적인 평가를 받을 수 있어 보인다"며 "특히 초록병 테라의 인기가 높은 만큼 하이트진로가 가격을 올리지 않으면 오히려 테라 인기가 더 커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