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미국 애틀란타 연쇄 총기난사, 여성 8명 사망...'한인 여성 4명 포함'

아시아계 여성혐오 행위로 보여

  • 기사입력 : 2021년03월17일 13:58
  • 최종수정 : 2021년03월17일 15: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미국 조지아 주 애틀란타의 마사지 업소 3곳에서 발생한 총기난사 사건으로 아시안계 여성을 포함한 8명이 사망했다. 사망자 가운데 4명이 한인 여성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21세 남성을 용의자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16일(현지시간) 타임(Time) 등에 따르면 미국 애틀랜타 시내에 있는 마사지숍 2군데와 교외에 있는 마사지숍 1군데에서 총격이 발생해 8명이 사망했고 이 가운데 아시안계 여성도 포함돼 있다. 애틀랜타의 마사지숍 2곳은 길을 사이에 두고 마주보는 위치에 있었고, 나머지 1곳은 약 50km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다.

현지 경찰은 세 곳에서 발생한 총격에 연관성이 있는 지 조사 중이며 21세 남성을 용의자로 체포해 구금 중이라고 밝혔다.

오후 5시경 교외의 마사지 숍에서 5명이 총격을 받았고 이 가운데 2명은 현장에서 사망했고 나머지 3명은 병원에 옮겼으나 2명은 숨을 거두었다.

이후 5시50분경에 강도신고를 받은 경찰은 애틀란타 시내 스파에서 3명이 총격에 사망한 것을 확인했다. 경찰은 잠시 후 길건너 마사지 업소에서 한명의 여성이 총격을 받아 숨졌다는 신고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두 마사지숍에서 발견된 사망자 4명 모두 아시아계 여성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현지 한인 매체인 애틀랜타K는 스파업계 한인 관계자를 인용해 "생존한 종업원들의 증언에 따르면 사망자와 부상자 모두 한인 여성"이라면서 스파 두곳에서 각각 3명, 1명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이번 총격사건은 그간 아시아계 여성들에 대한 빈발한 혐오행위의 연장선상에 있는 것으로 외신들은 보도하고 있다.

미 연쇄총기난사 사고가 난 애틀란타의 '골드스파' [사진=로이터 뉴스핌]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