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외교부 "美 애틀랜타 총격 사망자 4명 한국계 확인…현장에 영사 급파"

"한국 국적 여부·사망자 신원 추가 파악 중"

  • 기사입력 : 2021년03월17일 14:54
  • 최종수정 : 2021년03월17일 14: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외교부는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일대에서 16일(현지시각) 잇단 총격 사건에 따른 사망자로 현지 매체에 보도된 8명 가운데 4명이 한국계라는 사실을 확인하고 사건·사고 담당 영사를 현장에 급파했다고 17일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주애틀랜타총영사관 영사가 현지 경찰에 확인한 결과 사망자 4명이 한국계라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들 4명의 한국 국적 보유 여부는 추가로 파악 중이며, 이번 총격 사건으로 사망한 나머지 4명의 신원도 확인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조지아주에서 연쇄총기난사 사고가 발생한 애틀란타 '골드스파' [사진=로이터 뉴스핌]

현재 주애틀랜타총영사관은 사건·사고 담당 영사를 현장에 급파해 연쇄 총격 사고와 관련한 재외국민 피해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이 당국자는 "필요 시 신속한 영사 조력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AP통신과 타임(Time) 등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16일 오후 미국 애틀랜타 시내에 있는 마사지숍 2곳과 교외에 있는 마사지숍 1곳에서 총격이 발생해 8명이 사망했다. 애틀랜타의 마사지숍 2곳은 길을 사이에 두고 마주보는 위치에 있었고, 나머지 1곳은 약 50km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다.

현지 경찰은 세 곳에서 발생한 총격에 연관성이 있는 지 조사 중이며 마사지숍 감시 카메라에 포착된 용의자 로버트 애런 롱(21)을 체포해 구금중이라고 현지 매체는 전했다.

애틀랜타 한인 매체인 애틀랜타K는 현지 스파업계의 한인 관계자를 인용해 사망자 8명 중 4명은 한인 여성이라고 보도했다.

외신들은 이번 총격사건이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미국 사회에서 확산되고 있는 아시안계 미국시민들에 대한 인종차별과 공격행위의 연장선상에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