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바이든, 아시아계 인종차별 근절에 나서...'행정명령 서명'

  • 기사입력 : 2021년01월27일 11:18
  • 최종수정 : 2021년01월27일 11: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아시아계 미국시민에 대한 인종차별 근절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를 규탄하는 행정명령에 바이든 대통령이 서명을 했다.

26일(이하 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이날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미국에서 만연한 아시안계 미국시민에 대한 인종차별을 규탄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중국 우한에서 처음 보고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중국 바이러스'라고 부르면서 미국에서는 아시아계 미국인에 대한 테러 공격이 기승을 부려왔다.

이에 대한 대응책을 강구하기 위해 바이든 대통령이 행정명령에 서명한 것이다. 이미 법으로 금지된 인종차별에 대해 또 행정명령에 서명하는 것은 일종의 상징적 조치로 보일 수 있지만 인종차별을 부추킨 트럼프의 그림자를 지운다는 측면에서 남다른 의미를 가지고 있다.

이번 행정명령은 '미국 연방 보건당국은 코로나19 대응에서 "문화적 다양성을 존중하고, 다양한 언어를 통한 접근을 가능케 하며, 아시아계 미국인, 태평양 제도 출신에 대해 감성적으로 접근하도록' 정하고 있다.

지난 3월 미국이 팬데믹 여파로 봉쇄령을 시행하자 미국에서는 아시아계 미국인들에 대해 인종차별적인 말을 하거나 침을 뱉거나, 신체적인 위해를 가하는 여러 사례가 보고됐다.

한편 지난해 7월 문재인 대통령은 미국에서 아시안계 혐오범죄가 날로 늘고, 뉴욕 교민들이 가장 걱정된다며 대책을 강구해보라고 외무부에 지시한 바 있다.

[워싱턴 로이터=뉴스핌]김근철 기자=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제조업 강화를 위한 '바이 어메리카' 행정명령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2021.01.26 kckim100@newspim.com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