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중국 정부, 알리바바에게 미디어 지분 매각 명령

  • 기사입력 : 2021년03월16일 02:17
  • 최종수정 : 2021년03월16일 07: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샌프란시스코=뉴스핌]김나래 특파원= 중국 정부가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에게 언론사 지분의 매각 명령을 처분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화사 = 뉴스핌 특약] 마윈(馬雲) 알리바바 창업자의 모습.

15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중국 당국이 알리바바에 소유 중인 언론사 지분을 정리할 계획을 마련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보도했다. 또 올해 초부터이 문제에 대한 논의가 진행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WSJ은 정통한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중국 관리들은 알리바바가 언론계에서 영향력 확대에 대해 충격을 받았다고도 보도했다.

현재 알리바바는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신문과 방송, 중국판 SNS인 웨이보 등 여러 매체를 보유하고 있다. 또 중국 최대의 동영상 스트리밍 플랫폼인 유큐 외에도 광고·엔터테인먼트 업체 지분도 소유하고 있다.

한편, 중국 당국은 마윈이 공개석상에서 중국 금융 감독 당국을 비판하면서 전방위적인 압박을 가하고 있다. 중국 당국은 앞서 알리바바의 앤트 그룹기업공개(IPO)를 무산시키기도 했다. 또 최근에는 알리바바에게 반독점 행위와 관련해 최고 수준의 벌금을 준비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ticktock032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