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中 당국 '알리바바 때리기'에 속타는 국내 투자자들

뉴욕 상장 알리바바, 고점 대비 28% 하락
"주가 반등 위해 불확실성 제거·신성장 동력 필요"

  • 기사입력 : 2021년01월05일 16:44
  • 최종수정 : 2021년01월05일 16: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중국 당국의 전자 상거래업체 알리바바에 대한 옥죄기가 이어지면서 뉴욕과 홍콩 증시에 상장된 알리바바의 주가도 곤두박질치고 있다. 이에 중국 기업에 대한 투자 리스크가 부각되며 알리바바에 투자한 국내 투자자들의 고심도 깊어지고 있다.  

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 4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알리바바의 주가는 전장 대비 2.10% 하락한 227.85달러로 장을 끝냈다. 알리바바의 주가는 지난해 10월 27일 주당 317.14달러까지 치솟으며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으나 이후 중국 당국이 알리바바에 대한 규제 강화 움직임을 보이면서 주가가 휘청이기 시작했다.

알리바바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특히 지난달 24일에는 국가시장관리총국(SAMR)이 알리바바의 반독점 행위에 대한 조사에 돌입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주가가 13.3% 급락했다. 이는 2014년 9월 뉴욕증시에 상장한 이후 기록한 최대 하락폭이다.

전날 홍콩 증시에서도 알리바바는 2.15% 내린 227.60홍콩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지난 10월 28일 장중 309.40홍콩달러까지 치솟으며 최고가를 경신했으나 이후 연일 하락세를 걷고 있다. 

알리바바는 국내 투자자들 사이에서도 큰 관심을 받는 종목 중 하나다.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 세이브로(SEIBro)에 따르면 국내 투자자들은 지난해 홍콩 알리바바 주식만 6509만달러어치를 사들였다. 이는 홍콩 주식 순매수결제 4위에 해당한다.

하지만 알리바바 리스크가 불거지면서 국내 투자자들은 순매수 규모를 줄이는 모양새다. 홍콩 알리바바는 지난해 11월 국내 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순매수한 홍콩 주식 1위(2687만달러)를 기록했으나, 12월에는 상위 50위권 안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뉴욕 증시에 상장된 알리바바 역시 작년 11월 미국 주식 중 테슬라 다음으로 순매수 규모(1억247만달러)가 컸으나 12월에는 매슈 규모가 줄어들며 순매수 상위 50위권 안에 들지 못했다.  

시장에서는 알리바바에 대한 규제 강화 움직임이 창업자이자 전 회장인 마윈(馬雲)의 금융당국 비판 발언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마윈 전 회장은 지난 10월 상하이에서 열린 와이탄 금융서밋 연설에서 "금융 규제 당국이 혁신을 억누르고 있다"고 공개 비판한 바 있다. 이 행사에는 중국 고위 관료들도 대거 참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금융 당국은 앤트그룹의 기업공개(IPO)를 무기한 연기시켰다. 앤트그룹은 알리바바의 핀테크 계열사로, 알리바바가 앤트그룹의 지분 약 33%를 소유하고 있다. 

뒤이어 중국 SAMR은 알리바바가 판매업체들이 경쟁 플랫폼에서 제품을 판매하는 것을 막으려고 이들에 독점적인 협력 계약에 서명하도록 요구한 것과 관련해 독점금지법 위반 혐의가 있다고 판단,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여기에 마윈 전 회장이 금융 당국을 비판한 이후 두 달 넘게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고 있지 않은 데다 일부 외신에서 실종설까지 제기하면서 투자심리가 급격히 냉각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향후 알리바바를 비롯해 시장에서 독점적인 위치를 점하고 있는 중국 인터넷 기업들의 반독점 행위를 대상으로한 규제안이 나올 수 있기에 보수적 접근을 권고했다. 또 알리바바의 주가가 반등하기 위해서는 규제 불확실성이 해소되고 신성장 모멘텀이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백승혜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정부의 규제가 엄격해질수록 알리바바의 절대적인 시장 지배력은 상대적으로 약화될 가능성이 있다"며 "중국정부의 조사 강도와 범위에 대해 알 수 없기 때문에 알리바바, 텐센트 등과 같은 독점적 시장지배력을 보유한 플랫폼 기업에 대해서는 보수적으로 접근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분석했다.

정용제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앤트그룹 IPO 지연과 반독점 금지 조치 이후 알리바바의 주가 모멘텀이 소멸됐다"며 "주가 반등을 위해서는 규제 불확실성 제거와 본업 회복, 신규 성장동력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saewkim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