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LH 투기] '광명시흥 투기 의혹' 직원 13명 중 5명이 부장급 고참…100억대 매입

8명은 과거 과천사업단이나 과천의왕사업본부 근무
정부합동조사단, 11일 1차 조사 결과 발표

  • 기사입력 : 2021년03월10일 10:17
  • 최종수정 : 2021년03월10일 10: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율 기자 = 3기 신도시 땅 투기 의혹을 받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13명 중 5명이 부장급인 2급으로 나타났다.

2급은 LH의 실무 인력 중 가장 고참급으로, 소위 조직 내 처장이나 실장 등 '별'을 달기 전 직급이다.

[광명=뉴스핌] 박승봉 기자 = 지난 9일 오후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가 LH 임직원들의 신도시 투기 의혹 관련 경기 광명시 KTX 광명역 소재 LH 광명시흥사업본부를 전격 압수수색해 나오고 있다. 경찰이 2박스 분량의 압수품을 가지고 나오고 있다. 2021.03.09 1141world@newspim.com

10일 박상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LH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LH 직원 13명은 2017년 8월 30일부터 작년 2월 27일까지 광명시흥 땅 12개 필지를 100억 원대에 매입했다. 시흥에선 직원 10명이 1만7995㎡의 8개 필지를 단독 혹은 공유 형태로 사들였다. 광명에선 3명이 4개 필지인 8990㎡를 매입했다.

이들은 대부분 입사 후 30년이 넘어 정년 퇴직을 앞둔 자들로 파악됐다. 이 중 가장 빠른 입사자는 1984년에 입사했다. 1989년 입사자는 5명, 1990년은 5명, 1992년 1명, 2004년 1명으로 각각 나타났다. 직급별로는 2급이 5명, 3급이 7명, 4급이 1명이었다.

또한 13명 중 8명은 과거 과천사업단이나 과천의왕사업본부에 근무한 경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다른 4명은 전북지역본부에서 일했으나 이들 중 한 명의 배우자가 과천에서 일한 것으로 확인됐다. 과천지역 본부를 매개로 연결됐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LH는 현재 정부가 전수조사를 벌이고 있는 8개 신도시 외 다른 중요 택지를 포함해 11개 지구 자체 전수조사를 벌이고 있다.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13명 직원은 모두 조사에 대한 개인정보 이용에 대한 동의서를 제출했다.

한편 'LH 땅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 특별수사단은 9일 정세균 국무총리의 관련 지시에 따라 정부합동 특별수사본부(특수본)로 격상·운영된다. 특수본부장은 남구준 국수본부장이 맡게 된다.

특수본은 의혹이 제기된 3기 신도시 외에도 전국 지방자치단체 개발사업의 투기 의심 지역도 수사 대상에 포함 시켰다. 특수본엔 각 시·도청 반부패수사대를 중심으로 수사 인력도 대폭 증원되고 국세청과 금융위원회 등 관계 기관으로부터 전문 인력도 파견된다.

LH 투기 의혹 관련해 조사를 벌이고 있는 정부합동조사단은 오는 11일 1차 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조사단은 소속 기관과 직급별 투기 의심 직원 수, 투기 시점 등을 공개할 예정이며 법적으로 허용 가능한 범위 내에서 최대한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조사 결과는 즉시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수사 의뢰하고 해당 기관 감사관실에도 통보할 계획이다. 

jool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