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식음료

'과자는 라면으로, 라면은 과자로' 빙그레-오뚜기 콜라보…다음은 누구?

함께 상승효과 노린 빙그레·오뚜기 '동종업계 맞손'
다음 콜라보는 꼬북칩?…오리온 "괜찮은 아이디어"

  • 기사입력 : 2021년02월28일 08:45
  • 최종수정 : 2021년02월28일 08: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빙그레와 오뚜기가 콜라보(협업) 제품을 선보인다. 각사의 과자는 라면으로 라면은 과자로 탈바꿈할 예정이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오뚜기는 빙그레의 과자류인 '꽃게랑'을 라면으로 만들고 빙그레는 오뚜기의 라면류인 '참깨라면'을 과자로 출시한다.

이처럼 동종업계가 콜라보 제품을 내놓은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이에 따라 다른 식품업체들의 인기 제품도 '콜라보'를 이어갈지 관심이 쏠린다.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오뚜기와 빙그레가 콜라보를 실시했다. [사진=빙그레] 2021.02.26 jellyfish@newspim.com

◆동종업계 첫 '콜라보' 어떤 제품 내놨나

식품업계에서 패션, 생활용품 등 이종업계와의 컬래버레이션 제품을 출시하는 것은 이미 소비자의 이목을 끄는 마케팅 트렌드다. 그러나 식품업계 내에 동종업계 간 컬래버레이션을 진행하는 것은 이번이 첫 사례다. 꽃게랑면과 참깨라면타임이 업계의 주목을 받는 이유다.

오뚜기와 빙그레에 따르면 이번 콜라보 제품은 양사의 대표 제품이 만난 만큼 각 제품의 개성이 드러날 수 있도록 제품 개발에 공을 들였다.

꽃게랑면은 꽃게랑 스낵의 맛을 살릴 수 있도록 기본 분말스프에 외에 비법스프를 추가했다. 또한 꽃게랑 스낵을 상징하는 꽃게모양의 어묵후레이크를 넣어 재미를 더했다.

참깨라면타임은 오뚜기의 참깨라면과 빙그레의 야채타임이 콜라보한 제품이다. 참깨라면 특유의 매콤하고 고소한 맛을 시즈닝했다.

디핑스낵의 원조 격인 야채타임답게 참깨라면타임 전용 디핑소스도 개발했다. 할라피뇨와 케첩, 마요네스를 사용해 만든 할라피뇨 케요네스는참깨라면타임의 맛을 더욱 살리는 역할을 한다.

디핑소스 역시 오뚜기에서 납품받아 사용해 콜라보레이션의 의미를 더했다. 두 제품 모두 25일부터 CU, 세븐일레븐, GS25 등 전국 편의점에서 만나볼 수 있다.

빙그레 관계자는 "이번 오뚜기와의 콜라보레이션은 같은 식품업체이기 때문에 제품 컨셉 선정 및 개발, 디자인 등 더욱 긴밀한 협력이 이루어졌다"며 "양사 모두 소비자들에게 더 좋은 제품과 재미를 드리기 위해 힘을 합쳤으며 앞으로도 노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오리온의 '없어서 못판다'는 꼬북칩. [사진=오리온] 2021.02.26 jellyfish@newspim.com

◆콜라보 가능성 무궁무진…다음은 어디?

동종업계가 서로 콜라보를 진행할 수 있게 된 만큼, 앞으로 식품업계의 콜라보 가능성은 무궁무진해진 것으로 보인다. 특히 다소 인기가 떨어지는 제품이 인기 제품의 명성에 힘입어 함께 상승효과를 노려볼 수도 있다. 참깨라면은 인기제품인데 반해 꽃게랑은 다소 인기가 떨어졌듯 말이다. 

그러나 이번 콜라보처럼 좋은 상승효과를 누리는 제품이 바로 나오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도 "이번 콜라보는 각 사의 '니즈'가 잘 맞아 떨어졌기 때문에 성사된 프로젝트"라며 "사실 제품은 많지만 어느 회사의 어느 제품을 매치했을 때 시너지를 낼 것인지를 가늠해보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이미 인기있는 제품들은 자체적으로 콜라보 제품들을 내놨다. 대표적으로 삼양식품의 '불닭 시리즈'는 소스류부터 멕시카나와 손 잡고 출시한 '불닭치킨' 그리고 이삭토스트에서 내놓은 '불닭 샌드위치' 등이 있었다. 또 불닭 소스를 활용한 볶음 김치 등 다양한 콜라보를 내놓은 바 있다.

뿐만 아니라 오뚜기만 하더라도 자사 인기제품을 결합하여 만든 진진짜라, 크림진짬뽕, 열려라 참깨라면, 진짬뽕만두 등의 이색 제품을 자체적으로 내놓은 바 있다. 농심도  '육개장·김치 사발면' 등은 다양한 콜라보를 진행했다. 

때문에 콜라보 제품이 나온다면 인기가 있지만 콜라보는 한 적이 없는 비교적 '신제품' 등이 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부합하는 제품은 오리온에서 출시한 '꼬북칩'이 있다. 꼬북칩 시리즈 중에서도 '초코와 인절미' 맛이 상대적으로 인기를 얻고있는 만큼 해당 제품과 제빵 업계가 맞손을 잡는 것 등이 가능하다. 

이에 오리온 관계자는 "아직까지 꼬북칩을 활용한 콜라보는 고려하지 않았다"라면서도 "꼬북칩과 빵의 콜라보는 괜찮은 아이디어라고 생각한다"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