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정부 "접종 시작해도 감염위험 감소 시간 걸려...방역수칙 지켜달라"

예방접종으로 인한 긴장 완화에 우려...백신 안전성 및 효과 신뢰도 당부

  • 기사입력 : 2021년02월25일 11:36
  • 최종수정 : 2021년02월25일 11: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정부가 오는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앞두고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 준수를 다시 한 번 당부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되지만 백신 접종으로 인한 감염 감소 효과에는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그 때까지는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등의 방역수칙 준수가 여전히 필요하다는 것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 [사진=보건복지부]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5일 보건복지부 출입기자단과의 백브리핑에서 "접종이 시작하고 심리적으로 긴장이 느슨해지는 상황이 될까 우려되는 면이 있다"며 "예방접종이 시작된다고 해도 접종의 효과는 순차적으로 나타날 것이고 위험도 감소는 상당히 나중의 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의 예방접종 계획에 따르면, 26일 요양병원 및 시설 종사자와 65세 미만 입소자를 시작으로 27일부터는 코로나19 치료 의료진에 대한 접종이 시행되며 이후에는 65세 이상 고령층, 코로나19 대응요원, 만성질환자, 건강한 성인 등을 접종하게 된다.

이는 오는 9월까지 예정돼 있는 것으로 백신의 효과가 접종 후 일정 기간이 지나 나타나는 것을 감안할 때 백신 접종으로 방역수칙 준수가 느슨해져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손 반장은 "예방접종이 시작되더라도 거리두기 준수 등 긴장을 늦추지 말고 협조해주길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백신 접종을 앞두고 접종 효과에 대해서도 과학적으로 충분히 검증됐다는 점을 강조했다.

손 반장은 "해외 여러 나라에서 접종이 이뤄지고 있고 화이자 백신의 경우 세계적으로 1000만명이 넘는 사람들이 접종했다"며 "안전성과 효능에 대해서는 방역당국이 철저히 검증하고 있으니 예방접종에 많이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ori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