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바이든, 캐나다 트뤼도와 첫 정상회담…'중국·기후변화 대응 논의'

  • 기사입력 : 2021년02월24일 14:22
  • 최종수정 : 2021년02월24일 14: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취임 후 첫 정상회담 상대는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였다. 두 정상은 중국 영향력 견제, 기후변화 대응 등 여러 주제를 논의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우)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화상으로 정상회담을 했다. 2021.02.23 [사진=로이터 뉴스핌]

23일(현지시간) USA투데이, 로이터통신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양국 정상은 화상통화를 통해 정상회담을 가졌다.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 등 고위 관리들은 백악관에 마련된 회담 장소에서 검은 마스크를 쓴 채 앉아 대형 화면에 뜬 트뤼도 총리의 모습을 지켜봤다. 캐나다 측 관리들도 이번 회담에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은 캐나다 만큼 친한 친구나 가까운 친구가 없다"며 "그것이 당신이 내가 처음 전화를 건 정상이자 내 첫 양자회담 상대인 이유"라고 인사했다. 

트뤼도 총리 역시 "양국은 가장 가까운 동맹이자 가장 중요한 무역 파트너국이며 가장 오래된 친구"라면서, "지난 몇 년 동안 미국의 리더십이 몸시 그리웠다"고 해 바이든 신임 행정부를 환영했다.

회담은 두 시간 동안 이어갔다. 두 정상은 코로나19(COVID-19) 대유행 협력과 점차 커지는 중국 영향력 확대에 대응 방안 등을 논의했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에 억류된 캐나다인 마이클 스페이버와 마이클 코브릭을 거론하며, 이들의 석방을 촉구했다. 그는 "사람은 협상의 도구가 아니다"라며 "우리는 그들의 안전한 귀국까지 서로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의 캐나다인들 억류는 미국의 요청으로 캐나다에서 체포된 멍완저우 화웨이 부회장의 석방을 위한 전략적 움직임으로 해석되고 있다.

양국 정상은 2050년까지 탄소배출 순제로(0) 목표 달성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고위급 기후변화 대응 장관급 회의 개최도 언급했다. 미국 측에서는 존 케리 기후 특사, 캐나다에서는 조너선 윌킨슨 환경부 장관이 주도한다는 것이다. 

이에 트뤼도 총리는 "미국이 기후변화 문제에 큰 결심을 보여줘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양국 정상은 회담 후 별도의 질의 시간은 갖지 않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회담 이후 짧은 성명에서 대화가 "매우 생산적이었다"고 알렸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