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펫콕族 수요 잡자"...LG생건·애경 '프리미엄 펫 푸드' 각축

반려동물 산업 규모, 2019년 3조원 돌파...2027년엔 6조 돌파 추정
LG생건·애경, 프리미엄 원료·유기농 콘셉트로 차별화

  • 기사입력 : 2021년02월28일 07:33
  • 최종수정 : 2021년03월11일 15: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LG생활건강과 애경이 1500만 반려동물과 3조원 규모의  '펫 푸드' 시장 공략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28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LG생건과 애경 등 전통 생활용품 기업은 미래 먹거리로 최근 '프리미엄' 펫 푸드 라인을 강화하고 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집콕족(族)이 늘면서 반려동물 시장까지 덩달아 가파르게 성장하자 관련 상품군을 확대하고 있는 것이다.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2021.02.23 yoonge93@newspim.com

실제로 한국농촌경제원(KREI)이 최근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반려동물 연관 산업은 지난 2015년 1조8994억원에서 불과 5년만인 2019년 3조원을 최초로 돌파했다.

코로나19가 닥친 지난해 역시 성장 기조는 꺾이지 않았다. 지난해 반려동물 연관산업은 3조3753억원으로 직전년도 대비 11.68% 신장한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한농경은 2027년 관련 업계가 6조원 규모로 약 2배 가까이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저성장이 고착된 국내 시장에서 '펫 이코노미'가 두드러지는 성장세를 보이자 LG생건과 애경산업은 지난 2016년부터 펫 산업에 진출했다. 

여기에 양사는 최근 한우 황태 등 프리미엄 원료를 담은 식품 라인을 강화해 펫 푸드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두 기업은 차별화된 원료와 유기농 콘셉트를 내세워 해외 브랜드가 장악한 펫 푸드 시장을 공략하겠다는 방침이다. 

◆ LG생건, 기호성부터 다이어트 식품까지..."프리미엄 브랜드 구축"

프리미엄 브랜드 구축 성과로 최근 화장품 업계 1위에 오른 LG생건은 펫 푸드에도 고급화 전략을 적용했다. 

LG생건의 프리미엄 펫 푸드 브랜드 '시리우스 윌'은 반려견에게 유해할 수 있는 농약과 GMO 유전자 변형식품 그리고 인공 향색료 등 부속물을 배제한 순수 정육만을 사용하며 모든 제품에 면역력 증진을 돕는 산청 한우와 홍삼을 포함했다.

현재 시리우스 윌 라인에서 가장 수요가 많은 제품은 스테이크 스틱 제품과 훈제 스테이크 제품이다. 두 제품은 국내 생산 HACCP(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 인증을 받기도 했다. 

여기에 LG생건은 4월 경 칠면조 스테이크 스틱과 황태 스테이크 스틱 등을 출시해 라인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LG생건은 최근 체중 관리 간식 수요 증가에 따라 내용물 1개당 10칼로리가 채 넘지 않는 '언더텐' 간식을 출시하는 등 다양한 수요를 충족시키고자 라인업을 강화하고 있다. 

LG생건 관계자는 "시리우스 윌에는 반려견에게 본연적 건강과 자연을 찾아주고 싶은 의지와 소망이 담겨 있다"며 "자연 원료를 활용한 고급스러운 제품 디자인을 통해 프리미엄 펫 브랜드 구축에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 애경 휘슬, 올해 프리미엄 푸드 시장 진출..."해외 시장 진출 목표"

반면 애경산업의 펫 케어 브랜드 '휘슬'은 현재 반려용품에 국한 된 제품군을 확대해 프리미엄 푸드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입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애경은 최근 반려동물 액상형 간식 '휘슬 프레시한(韓) 스틱'을 출시했다. 프레시한은 반려동물의 기호에 따라 급여할 수 있도록 ▲완도 전복 ▲대관령 황태 ▲횡성 한우 ▲울진 홍게 ▲제주 흑돼지 등 5종으로 구성됐다.

휘슬 프레시한 스틱은 나트륨 섭취에 취약한 반려동물의 건강을 고려해 저염(抵鹽) 레시피를 활용했으며, 고급 비타민 복합제와 약 5억 마리의 반려동물 유익 유산균을 함유했다.

애경산업 관계자는 "지난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온라인에서 반려동물 용품을 구매가 증가하면서 휘슬의 매출은 전년 대비 2019년 약 140% 성장한데 이어 2020년에는 120% 성장했다"며 "식품 제품까지 라인을 구축해 반려동물 토탈 브랜드로 지속적으로 육성 발전 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애경산업은 국내 반려동물 시장서 기반을 마련한 후 반려동물에 대한 수요가 꾸준하게 증가하고 있는 중국 등 해외 반려동물 시장도 목표로 하고 있다.

다만 해외 브랜드 들이 장악하고 있는 펫 푸드 사업 개척은 여전히 풀어나가야 할 과제로 꼽힌다. 

업계 관계자는 "해외 브랜드의 국내 반려동물 시장 점유율은 70%에 달하기 때문에 국내 유통업체들의 사업 성과는 아직까진 크지 않은 게 현실"이라고 말했다.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