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 신규 확진 161명...종합병원급 의료기관 특별점검

3일 연속 150명 이상 신규 환자 발생
설연휴 이후 확산조짐, 집단감염 여전
병원급 의료기관 집중관리, 방역대응 강화

  • 기사입력 : 2021년02월16일 11:46
  • 최종수정 : 2021년02월16일 11: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설연휴 이후 서울 확진자가 소폭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순천향대학교 병원 등 의료기관 집단감염이 계속 이어짐에 따라 서울시는 병원급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특별점검을 실시하고 추가 방역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시는 16일 0시 기준 확진자는 전일대비 161명 증가한 2만6484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사망자는 3명 늘어난 359명이다.

15일 검사건수는 3만2297건이며 14일 검사건수 1만8028건 대비 당일 확진자수는 161명으로 양성률은 0.9%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설날인 12일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2021.02.12 yooksa@newspim.com

서울시 감염병전담병원 병상가동율은 36.1%이며 입원가능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은 133개(217개 중 84개 사용)다. 생활치료센터는 21개소 3296개 병상으로 사용 중인 병상은 805개, 즉시 가용가능한 병상은 1927개입니다.

확진자 161명은 집단감염 17명, 병원 및 요양시설 33명, 확진자 접촉 67명, 감염경로 조사 중 38명, 해외유입 6명 등이다.

주요 집단감염은 용산구 소재 순천향대병원 관련 27명, 구로구 소재 체육시설관련 7명, 용산구 소재 지인 모임 관련 4명, 강북구 소재 사우나 관련 4명, 구로구 소재 요양시설 관련 4명 등이다.

순천향대병원은 입원환자 2명이 12일 최초 확진 후 14일까지 88명이 감염된 데 이어 15일 27명이 추가, 누적 확진자는 117명(서울시민 108명)으로 늘었다. 신규확진자 27명은 환자 11명, 종사자 3명, 간병인 1명, 보호자·지인 등 12명 등이다.

접촉자 2312명을 검사한 결과 양성 115명, 음성 2156명으로 나타났으며 나머지는 진행중이다. 추가 역학조사에서 다인실 병동에서 일부 화장실을 직원, 환자, 보호자가 함께 사용했으며 상주 보호자는 1명이 원칙이나 가족이 교대로 간병하는 경우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용산구 보건소와 함께 해당병원 환자, 종사자, 보호자 등 1차 전수검사를 완료하고 '동일집단 격리' 지정된 병동·병실의 환자와 종사자는 주기적으로 추적검사를 추진중이다.

한편 서울시는 최근 병원급 의료기관에서 집단감염이 다수 발생함에 따라 종합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에 대해 특별점검을 실시해 방역을 강화한다.

어제(15일)부터 서울지역 종합병원(상급종합병원 14개, 종합병원 43개) 총 57개소에 대해 환자, 간병인은 입원시 선제검사를 실시하고 2주마다 종사자, 간병인, 환자보호자 주기적 검사를 이행중이다.

또한 출입자 명부 작성, 병동내 면회객 방문금지, 환자보호자 1인등록제 실시, 의심증상이 있는 종사자 및 간병인, 보호자 업무배제 등 준수사항에 대한 행정명령을 별도 상황 종료시까지 시행한다.

자치구별 4인1조, 2개조 이상 '특별방역반'을 편성해 57개소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현장점검도 실시중이다. 의료기관에서 준수사항을 위반할 경우 과태료 부과 및 경고, 3개월 이내의 운영 중단 및 시설 폐쇄 등 행정처분과 구상권 청구도 검토한다.

박유미 방역통제관(시민건강국장)은 "의료기관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면 역학조사와 함께 서울시 감사위원회, 민생사법경찰단, 경찰 등으로 'CCTV 분석반'을 별도 구성해 마스크 착용 지침 위반 여부를 집중 점검하겠다"며 "자치구, 수도권 질병대응센터와 함께 '즉각대응팀'을 즉시 구성, 감염확산 방지와 안전한 진료 추진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밝혔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