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2020美선택] 트럼프, 첫 개표 뉴햄프셔 2개 마을서 승리

  • 기사입력 : 2020년11월03일 17:28
  • 최종수정 : 2020년11월03일 17: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국 대통령 선거 첫 개표가 이뤄진 뉴햄프셔주 작은 마을 2곳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승리하며 테이프를 끊었다.

미국 CNN에 따르면, 3일(현지시간) 자정부터 투개표를 시작한 뉴햄프셔주 밀스필드와 딕스빌노치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총합 16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10표를 획득했다.

미국 뉴햄프셔주 딕스빌노치 대선 개표 현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유권자 21명이 투표한 밀스필드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21표 중 16표를 얻었고, 5명이 투표한 딕스빌노치에서는 바이든 후보가 5표를 모두 가져갔다.

뉴햄프셔주는 인구 수가 100명 미만인 지방자치단체의 경우 대선 당일 자정에 투표를 시작하고 바로 개표 결과를 발표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에 따라 밀스필드와 딕스빌노치, 하츠로케이션 등 3개 마을은 미국에서 가장 먼저 투개표가 이뤄지는 곳으로 유명하다. 다만 올해 하츠로케이션은 코로나19(COVID-19) 확산 방지를 위해 오전 11시부터 투표를 실시하기로 했다.

지난 2016년 대선 때 밀스필드에서는 트럼프가, 딕스빌노치에서는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가 승리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