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이건희 별세] "마누라 자식 빼고 다 바꿔" 대한민국 바꾼 이건희 회장 어록

직설적 화법과 촌철살인 표현으로 수많은 어록 남겨
삼성그룹을 넘어 한국 사회 전체에 큰 울림

  • 기사입력 : 2020년10월25일 11:52
  • 최종수정 : 2020년10월25일 13: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마누라와 자식만 빼고 다 바꿔야 한다."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지난 1993년 프랑크푸르트 회의에서 한 말이다. '프랑크푸르트 선언'라고도 불리는 이 말은 30년 가까운 세월이 흐른 지금도 회자될 만큼 삼성그룹 임직원은 물론 우리 사회에 큰 울림으로 남아있다.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이병철 선대회장과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1980년 삼성본관 집무실에서 함께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삼성 제공> 2020.10.25 sunup@newspim.com

이처럼 이 회장은 직설적인 화법과 '촌철살인'의 메시지로 유명했다. 삼성그룹을 세계 초일류 기업 위치에 올려놓은 그는 지금껏 수많은 어록을 남기며 우리 사회에 변화를 이끌었다.

이 회장은 지난 1987년 12월 1일 취임사를 통해 "미래 지향적이고, 도전적인 경영을 통해 삼성을 세계적인 초일류 기업으로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회장 취임 이후 강력한 개혁의지를 표명했던 이 회장은 1993년 '신경영'을 선언했다. 그는 그해 6월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마누라와 자식만 빼고 다 바꿔라. 2등은 아무도 기억해주지 않는다. 삼성은 이제 양 위주의 의식, 체질, 제도, 관행에서 벗어나 질 위주로 철저히 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이 회장은 "뛸 사람은 뛰어라. 바삐 걸을 사람은 걸어라. 말리지 않는다. 걷기 싫으면 놀아라. 안 내쫓는다. 그러나 남의 발목은 잡지 말고 가만히 있어라. 왜 앞으로 가려는 사람을 옆으로 돌려놓는가", "출근부 찍지 마라. 없애라. 집이든 어디에서든 생각만 있으면 된다. 구태여 회사에서만 할 필요 없다" 고 발언하며 깨어있는 경영철학을 보여줬다.

이 회장은 정부와 정치권에 대해서도 쓴 말을 아끼지 않았다. 1995년 4월 중국 베이징에서 가진 특파원들과의 간담회에서 "정치는 4류, 행정은 3류, 기업은 2류"라는 말이 대표적이다.

이 회장은 인재경영의 중요성을 끊임없이 강조해온 것으로도 유명하다.

이 회장은 지난 2003년 "200∼300년 전에는 10만∼20만명이 군주와 왕족을 먹여살렸지만 21세기는 탁월한 한 명의 천재가 10만∼20만명의 직원을 먹여살리는 인재경영의 시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 로이터=뉴스핌] 이영기 기자=지난 2011년 3월 10일 당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전경련 이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0.10.25 007@newspim.com

그는 여성 인력의 중요성도 일찍이 강조해 온 인물이다. 그는 지난 2011년 여성 임원들과 오찬 자리에서 "유연해야 살아남을 수 있는데 여성은 능력도 있고 유연하다. 경쟁에서 질 이유가 없다. 이길 수 있고, 이겨내야 한다"며 "여성이 사장까지 해야 한다. 그래야 가진 역량을 마음껏 펼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지난 1997년 '생각 좀 하며 세상을 보자'는 에세이에서는 "다른 나라는 남자 여자가 합쳐서 뛰는데 우리는 남자 홀로 분투하고 있다"며 "이는 바치 바퀴 하나는 바람이 빠진 채로 자전거 경주를 하는 셈"이라고 언급하는 등 여성 인력의 중요성에 대해 수 차례 강조했다.

이 회장은 급변하는 산업 지형 속에 그룹 임직원들과 한국 사회에 끊임없는 혁신을 당부하며 위기의식을 일깨웠다.

이 회장은 지난 2010년 3월 경영복귀 당시 "글로벌 일류 기업이 무너진다. 삼성도 어찌될 지 모른다. 10년 안에 삼성을 대표하는 사업과 제품이 사라질 것이다. 다시 시작해야 한다. 머뭇거릴 시간이 없다. 앞만 보고 가자"고 당부했다.

이후에도 "삼성을 대표하는 대부분 사업 및 제품은 10년 안에 사라진다. 그 자리에 새로운 것이 자리잡아야 한다", "한국기업이 정신을 차리지 않으면 뒤처질 수 있다"며 분발을 촉구했다.

이 회장은 한국 스포츠 발전에도 헌신한 인물이었다. 이 회장은 지난 2011년 평창동계올림픽 유치 성공 후 "전부 저보고 했다고 하는데 이건 대한민국 국민 여러분이 이렇게 만든 것"이라며 "저는 조그만 부분만 담당했을 뿐"이라며 공을 국민에게 돌렸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