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마켓·금융

중국 증권사 선정 '10월 추천주'…인프라 대표 수혜주 '삼일중공'

중국 10대 증권사 중 네 곳이 '삼일중공' 선정
CATL·창청자동차 등 '자동차 업종' 종목 최다

  • 기사입력 : 2020년10월06일 10:46
  • 최종수정 : 2020년10월06일 10: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하반기 들어 중국 경제는 사실상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종식 선언과 함께 빠르게 회복되고 있지만, 전세계 코로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사태와 미∙중 갈등 등으로 중국 증시를 둘러싼 불확실성은 지속되고 있다. 그 가운데 중국 현지 증권사들은 10월 한달 간 투자자들이 주목할만한 '이달의 추천 종목' 리스트를 공개했다.

중국 현지 10대 대표 증권사들이 선정한 10월 A주(중국 본토 증시에 상장된 주식) 추천 종목 리스트를 살펴보면 업종별로는 자동차 업종이, 종목별로는 중장비 제조업체인 삼일중공(三一重工∙싼이중궁 600031.SH)이 가장 많은 증권사에 의해 추천된 것으로 집계됐다. 

삼일중공은 태평양증권(太平洋證券), 중신건투(中信建投), 평안증권(平安證券), 절상증권(浙商證券) 등 네 곳의 증권사에 의해 추천주로 선정됐다. 이어 전기차 배터리 제조업체 영덕시대(寧德時代, 닝더스다이∙CATL 300750.SZ), 자동차 제조업체 장성기차(長城汽車∙창청자동차∙GWM 601633.SH), 부동산 개발업체 진디그룹(金地集團∙Gemdale 600383.SH), 태양광 모듈 제조업체 룽지구펀(隆基股份∙융기실리콘∙LONGI 601012.SH)이 세 곳의 증권사에 의해 추천 종목으로 꼽혔다.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2020.10.06 pxx17@newspim.com

태평양증권은 하반기부터 본격화된 업무 정상화와 인프라 투자 확대로 공정 기계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어난 가운데, 중국 국내 중장비 생산 선두 업체인 삼일중공의 실적 또한 안정적인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했다.

대표적으로 굴삭기의 경우 1~7월 판매량은 18만9500대로 전년동기대비 27% 늘었다. 특히, 하반기가 시작된 7월 굴삭기는 55%의 판매 증가율을 보였다. 하반기에도 판매량이 지속적으로 늘면서 올해 연간 판매량은 역대 최고치인 30만대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상반기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삼일중공은 전년동기대비 13.37% 증가한 491억8800만 위안의 영업수익을 거둬들였다. 같은 기간 순이익은 84억6800만 위안으로 전년동기대비 25.48% 늘었다. 특히, 2분기 영업수익은 319억2100만 위안, 순이익은 62억7400만 위안으로 전년동기대비 각각 44.49%, 77.89%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CATL, 창청자동차 등의 종목이 속해있는 자동차 업종이 가장 많은 증권사에 의해 추천 업종으로 꼽혔다.

중신건투는 "2018~2019년 지속적인 하락세를 보인데 이어 올해 1분기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바닥을 찍었던 자동차 업계는 2분기 들어 중국 당국이 쏟아낸 다양한 소비진작 정책에 힘입어 활기를 되찾고 있다"면서 "이 같은 흐름은 하반기에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이어 "코로나19 사태는 경쟁력을 보유한 우수 기업을 선별해내는 계기가 됐고, 자동차 업계 선두 기업들은 더욱 뚜렷한 우위를 점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자동차 부품 시장 또한 코로나19 회복세와 함께 해외 업무가 정상화됨에 따라 단계적인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예측했다.

서부증권(西部證券)은 "CATL은 향후 신에너지 산업의 고속성장 속에 산업체인과 원가절감 경쟁력 등을 앞세워 중국 전기차 리튬배터리 생산업계의 선두입지를 굳히게 될 것"으로 평가했다.

평안증권은 "창청자동차가 자동차 업계의 신형 비즈니스 모델을 도입하는 등의 체제 개혁을 추진한 가운데, 이에 따른 효과가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면서 "향후 SUV, 픽업트럭, 지프차 등의 신형 모델 출시를 앞세워 수익력을 확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평했다.  

pxx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