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유엔 주요국들 "레바논 3500억원 지원 약속...국민에게 직접 전달"

유엔 회의 주재한 마크롱 "총 3500억원 지원 합의"
레바논 의사당 광장 시위대 경찰과 충돌, 불길 치솟아

  • 기사입력 : 2020년08월10일 11:04
  • 최종수정 : 2020년08월10일 11: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지난 4일 레바논 베이루트 항구에서 발생한 대규모 폭발 사건에 대해 프랑스와 미국 등이 레바논 재건을 돕겠다고 약속했지만, 국민들이 정권 퇴진을 요구하는 반정부 시위를 벌이는 등 비난이 큰 만큼 정부가 아닌 국민에게 '직접 원조'하겠다는 입장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9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레바논 지원을 위해 주최한 유엔(UN)의 긴급 국제화상회의에서 "레바논의 미래가 걸려 있다"며 레바논 당국이 피해를 하루빨리 수습하고 국민의 책임론에 응할 것을 촉구했다고 보도했다.

[베이루트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의 대형 폭발사고 발생 후 외국 정상으로는 처음으로 베이루트를 방문했다. 베이루트 공항에서 미셸 아운 레바논 대통령이 마크롱 대통령을 맞이하고 있다. 2020.08.06 gong@newspim.com

이날 회담에는 마크롱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비롯해 브라질, 호주, 독일, 영국, 중국, 일본 등 최소 28개국이 참석했다. 러시아는 참석하지 않았다.

회담 후 공동 성명에서 이들은 조만간 '주요 자원'을 모아 레바논 국민에게 직접 원조로 전달하는 것으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마크롱 대통령은 "터키는 구호 활동에 기여할 것이며 이스라엘 또한 기꺼이 돕겠다고 말했다"고 언급했다.

프랑스 대통령실인 엘리제궁은 회담 참석 국가가 프랑스의 3000만유로(약 420억원)를 포함한 총 2억5270만유로(약 3500억원)의 지원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원조 기금을 국민에게 어떻게 직접 전달할지는 지금 당장 분명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레바논 지배계급의 부패가 심각한 만큼 정부가 아닌 비정부기구를 통한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참석자들은 또 베이루트 폭발에 대해 국제적으로 신뢰할 수 있는 독립적인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베이루트 중심가인 국회의사당 광장 입구와 순교자 광장에 수천명의 시위대가 모여들어 경찰과 충돌해 화재가 발생하기도 했다.

CNBC는 8일부터 국회로 통하는 도로를 따라 장벽을 무너뜨리려고 시위대가 몰려들었으며, 순교자 광장에 1만여명이 모이면서 최루탄으로 바리케이드를 뚫으려고 하면서 큰 싸움으로 번졌다고 레바논TV가 방송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시위는 정부의 부패와 잘못된 통치를 비판하고, 정부 운영 중단을 요구하기 위해 나온 것으로, 지난 10월 이후 가장 큰 규모다.

[베이루트 로이터=뉴스핌] 이홍규 기자 =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반(反)정부 시위가 벌어진 가운데 시내 의회 인근 거리의 불이 붙은 곳을 주위로 시위자들이 모여있다. 2020.08.07 bernard0202@newspim.com

일부 시위자들은 정부 부처와 레바논 은행연합회를 습격했다. 이번 충돌로 경찰 1명이 사망했으며, 적십자는 170명 이상이 다쳤다고 밝혔다.

WSJ은 8일 베이루트 중심부에 수만 명이 모여들면서 시위에서 700명 이상이 상처를 입었다고 보도했다.

레바논 적십자는 시위로 부상당한 250명을 치료하거나 이송했으며, 이슬람 의료기구는 시위 초동 대응자까지 포함하면 490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justi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