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한중, 기업인 입국절차 간소화 신속통로 신설 합의

외교부, "코로나19 국제협력 기여…필수적 경제활동 지원 노력"
8개국서 기업인 2943명 예외적 입국

  • 기사입력 : 2020년04월28일 10:27
  • 최종수정 : 2020년04월28일 10: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외교부는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한 국제 연대·협력에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가운데 우리 국민의 필수적 경제·인적교류 활동 지원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현안보고 자료에서 이 같은 코로나19 대응 기본방향을 소개하며 정부의 관련 활동 내용을 보고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달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 외교부에서 열린 코로나19 관련 주한외교단 대상 브리핑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3.06 alwaysame@newspim.com

외교부는 "대통령은 코로나19와 관련해 지난 2월 20일 한중 정상통화 이후 32차례 정상 등과 협의했고 외교부 장관은 43차례 외교장관 및 국제기구대표 등과 협의했다"며 "외교부 1차관은 한중 화상협의와 6차례의 역내 6개국 전화협의를 개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제사회의 우리 코로나19 대응경험 전수 요청에 대해 보다 체계적으로 대응코자 국제 방역협력 총괄 태스크포스(TF)를 지난 22일 신설했다"고 밝혔다.

TF는 이태호 외교부 2차관 주재로 12개 정부부처와 5개 유관기관이 참여한다. 지난 27일 1차 회의를 열었으며, 개방성·투명성·민주성 등 3대 원칙에 기반한 우리의 방역 경험을 국제사회와 적극 공유하기로 했다.

외교부는 "TF를 통한 국제 연대 강화 및 유엔·산하 전문기구 등과 공조를 이어갈 것"이라며 "향후 5~7월 의료기술 분야 및 방역정책 전반에 대한 우리경험 및 지식을 공유하기 위한 주제별 웹세미나 개최를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우리 기업인 지원과 관련해서는 "27일 오전까지 8개국 2943명의 예외적 입국이 완료됐다"며 "한중 신속통로(기업인 입국 절차 간소화) 신설 추진도 합의했다"고 전했다.

우리 국민 보호에 대해서는 "90개국에서 재외국민 2만1500명의 귀국지원을 완료했다"며 우리 국민 해외 확진자 지원, 전 국가·지역 특별여행주의보 발령 등 활동 내용을 보고했다.

heog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