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김정은 위독설에…여권 고위관계자 "극히 낮은 확률일 뿐"

CNN "美 정부, 김정은 수술 후 중태 빠졌다는 첩보 분석"
靑 "김정은, 측근 인사들과 지방 체류 중...정상적인 활동"

  • 기사입력 : 2020년04월21일 17:35
  • 최종수정 : 2020년04월21일 17: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신변 이상설'이 제기된 가운데, 국정원 내부 사정에 밝은 여권의 한 고위 관계자는 21일 "극히 낮은 확률"이라고 일축했다.

이 관계자는 김 위원장의 중태 또는 위독설이 제기된 것에 대해 "극히 낮은 확률이다. 한마디로 '꽝'이다"라며 "국정원과 정부기관이 모두 확인했다. 더 이상 신경쓰지 않아도 되는 보도"라고 잘라 말했다.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조선중앙통신] noh@newspim.com

앞서 CNN은 이날 오전 김 위원장이 수술 후 중태에 빠졌다는 첩보에 대해 미국 정보당국이 분석 중이라고 보도했다. CNN은 김 위원장이 김일성 전 주석 생일인 태양절(4월 15일) 기념 행사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며 건강에 이상이 있다는 의혹을 거듭 제기했다.

북한전문매체 데일리NK도 북한 내부 소식통을 인용, 김 위원장이 지난 12일 평안북도 묘향산 지구 내 김 위원장 일가 전용병원 향산 진료소에서 심혈간 시술을 받고 인근 별장에서 머물고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후 "건강이상설을 뒷받침할 만한 아무런 특이 동향이 파악되지 않고 있다"면서 "김 위원장은 현재 측근 인사들과 함께 지방에 체류 중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을 부인했다. 청와대 측은 김 위원장이 체류 중인 지역 또한 일가 전용병원이 위치한 묘향산 지구가 아니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김정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과 관련해 확인해줄 내용이 없다"면서 "현재까지 북한 내부에 특이 동향도 식별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