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청와대통신] 靑 "시진핑 주석의 상반기 방한 연기? 사실 왜곡…유감"

조선일보 "정부, 시 주석 방한 하반기로 가닥"
靑 관계자 "방한 서두르지 않지만…왜곡된 보도"

  • 기사입력 : 2020년04월07일 10:15
  • 최종수정 : 2020년04월07일 10: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청와대는 7일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상황에 따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이 6월 이후로 연기될 가능성이 크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시 주석의 올해 조기방한 추진이라는 한·중 양국 정부의 기존 입장은 변함없다"며 "양측은 코로나19 상황을 지켜보면서 구체적인 방한 시기를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앞서 조선일보는 이날 오전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정부가 상반기 중 성사시키기 위해 공들여 온 시 주석의 방한을 하반기 이후로 연기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고 보도했다.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photo@newspim.com

정부 소식통은 "6월 내 시 주석의 단독 방한을 추진했다"면서 "(하지만)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이 지속돼 현실적으로 시 주석의 방한이 늦춰질 수밖에 없다는 내부 결론을 내렸다"고 했다.

조선일보는 시 주석의 방한 연기와 관련, 현실적인 면도 고려됐을 것이라며 이미 중국 최대의 정치행사인 양회(兩會)도 올해 사상 처음으로 연기됐다는 점을 언급했다. 아울러 최근 일부에서 형성된 반중(反中) 정서를 무시할 수 없었을 것이라는 주장도 소개했다.

외교 소식통은 조선일보에 "코로나19 사태로 중국인들이 한국 교민들 집에 못질을 하고, 한국 여행객들이 중국 공항에서 예고 없이 강제 격리되는 등 각종 부당한 대우로 한국 내 반중 정서가 비등해진 점도 무시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그는 그러면서 "정부로선 여전히 공식적으로는 '시 주석 방한 계획에 변경은 없다'는 입장을 취하겠지만, 한·중 실무진 간에는 '코로나 상황을 보아 가며 방한 시점을 조정하자'는 데 공감대를 이뤘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시 주석의) 방한은 서두르지 않는다"면서도 "하반기로 잠정 연기됐다는 보도는 전체적으로 왜곡"이라고 일축했다.

이 관계자는 '그동안 상반기 방한이었는데 올해 조기 방한으로 입장이 바뀐 것이냐'는 질문에도 "워딩 그대로 받아드려달라"며 "해석은 알아서"라고만 말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