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심재철 "합의없는 예산안 일방 상정 안돼...문희상 사퇴 결의안 제출"

한국당, 13일 원내대책회의 열고 후속대책 논의
"문 의장, 편파 의사진행 재발 방지 약속하라"

  • 기사입력 : 2019년12월13일 09:48
  • 최종수정 : 2019년12월13일 09: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이서영 기자 =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3일 "여야 교섭단체 합의 없이 국회의장이 예산안을 일방 상정한 경우는 없었다"며 문희상 의장 사퇴 촉구 결의안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지난 2012년 국회선진화법 통과 이후 의장이 예산안 독단적으로 교섭단체 합의 없이 일방적으로 본회의 상정한 경우는 없었다"며 "문 의장은 예산안을 본회의 무단 상정했고, 본회의서 교섭단체 합의 없이 안건 순서조차 멋대로 변경해 중립적 의사진행 의무를 져버렸다"고 비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2.13 kilroy023@newspim.com

심 원내대표는 이어 "문 의장은 국회법에 명시된 예산안 수정안, 한국당의 제안 설명 및 토론 신청도 묵살하는 등 편파적 진행으로 헌정사에 오점을 남겼다"며 "문 의장은 일방적, 편파적 의사진행을 앞으로 하지 않겠다는 재발 방지 약속을 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국회의장 사퇴 촉구 결의안 제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심 원내대표는 "왜 512조원 규모 국가 예산을 날치기 처리했는지 이유가 명확해졌다. 문 의장 의 모든 불법 행위가 지역구에 아들을 세습 공천하기 위함이라는 것이 일반적인 시각"이라며 "문 의장 아들은 총선 출마 뜻을 언론에 노골적으로 밝혔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국민 혈세 예산안을 날치기로 멋대로 유린하더니 선거법, 공수처법도 날치기 하려는 것이 아닌지 의심된다"며 "입법 청부업자 노릇이나 하려면 의장직을 사퇴하고 민주당에 복당해서 세습정치에 올인하라"고 비난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