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靑 "북미 5일 실무협상 환영, 조기에 실질적 진전 이루길"

北 최선희 "조미 쌍방, 4일 예비접촉 이어 5일 실무협상 합의"

  • 기사입력 : 2019년10월01일 18:30
  • 최종수정 : 2019년10월01일 18: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청와대는 오는 5일 북미가 비핵화 실무협상을 재개하기로 합의한 것에 대해 환영하며 조기에 실질적 진전을 이루기를 기대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일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합의 소식에 "북한과 미국이 10월 5일 실무협상을 진행하기로 합의한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 [사진= 로이터 뉴스핌]

고 대변인은 "이번 실무협상을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구축을 위해 조기에 실질적 진전이 이루어지길 기대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이날 담화를 통해 "조미(북미) 쌍방은 오는 10월 4일 예비접촉에 이어 10월 5일 실무협상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최 부상은 "우리측 대표들은 조미 실무협상에 임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나는 이번 실무협상을 통해 조미관계의 긍정적 발전이 가속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북한은 북미실무협상의 장소를 공개하지는 않았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