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현대차 팰리세이드, '2019 올해의 차' 2관왕

車기자협회 선정 올해의 차 대상·올해의 SUV 동시 수상
벤츠 더뉴 CLS, 올해의 수입차·올해의 디자인상

  • 기사입력 : 2019년01월30일 18:00
  • 최종수정 : 2019년01월30일 18: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현대자동차의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팰리세이드가 한국자동차기자협회(회장 홍대선)가 뽑은 '2019 올해의 차(Car of the Year)' 대상과 올해의 SUV로 선정됐다.

30일 자동차기자협회에 따르면, '2019 올해의 차' 후보에는 국내 완성차와 수입차 총 21개 브랜드 58개 차량이 참가해 치열한 경합을 벌였다.

팰리세이드 [사진=현대차]

'올해의 차' 선정을 위해 선행연구 자료를 바탕으로 ‘자동차 특성’과 ‘소비자의 구매 의도’ 관점에서 △관리 및 유지보수 △디자인, 품질 및 기능 △조작 편의성 △구매가격 △브랜드 가치 △재구매 의향 등 총 19개의 평가지표가 활용됐으며, 팰리세이드는 종합 만족도 부문에서 93.33점(100점 만점)의 높은 점수를 얻어 올해의 차 대상과 올해의 SUV 차량에 등극했다.

메르세데스-벤츠의 더 뉴 CLS 역시 올해의 수입차와 올해의 디자인 부문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얻어 2관왕을 차지했다. 이외에도 올해의 그린카에 현대자동차 넥쏘, 올해의 퍼포먼스 부문에 현대자동차 벨로스터 N이 각각 선정됐다.

벤츠 더 뉴 CLS [사진=벤츠코리아]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 이승용 위원장은 “2018년 한 해 동안 출시된 신차와 부분변경 모델 중 300대 이상 판매된 차량을 대상으로, 3회에 걸쳐 공정하고 엄격한 심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18일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짐카나 코스와 함께 자율주행시험장인 K-City에서 자동긴급제동장치(AEB) 안전성 평가를 실시하는 등 그 어느 때보다 철저한 평가와 검증의 과정이 있었다”며 올해의 차 선정과정을 설명했다.

한편 이날 오후 서울마리나 2층 컨벤션홀에서 열린 ‘2019 올해의 차’ 시상식에는 산업통상자원부 정승일 차관을 비롯,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 류도정 원장,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정우영 회장, 한국자동차산업협회 김태년 전무, 현대자동차 이원희 대표이사,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디미트리스 실라키스(Dimitris Psillakis) 대표이사, 국내 완성차 및 수입차 임직원, 협회 기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ta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