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산업 중기·벤처

속보

더보기

[뉴스핌 라씨로] 라인게임즈, '서브컬처' 전문 개발사 '젠틀매니악'에 80억 투자

기사입력 : 2022년06월30일 15:00

최종수정 : 2022년06월30일 15:00

80억원 투자해 지분 24.2% 확보
주류로 부상한 서브컬처 게임, 내년에 신작 '이세계 무역관' 출시 예정

[편집자] 이 기사는 6월 30일 오후 2시38분 AI가 분석하는 투자서비스 '뉴스핌 라씨로'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서울=뉴스핌] 양태훈 기자 = 라인게임즈가 서브컬처 게임에 정통한 국내 게임사 '젠틀매니악'에 대한 투자를 단행했다. 최근 서브컬처 게임이 시장의 주류로 떠오른 만큼 선제적인 라인업 확보로 성과를 내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3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라인게임즈는 지난 22일 열린 이사회에서 개발력 확보 및 시너지 창출을 위해 80억원을 투자해 '젠틀매니악'의 주식 2만2000주를 매입하기로 결정했다.

젠틀매니악은 캐릭터 수집형 게임 '라스트 오리진'의 개발사로 유명한 스마트조이에서 초대 개발 제작자(Product Director·PD)를 담당한 복규동, 이태웅 PD가 지난해 창업한 신생 게임 개발사다. 현재 젠틀매니악은 내년 출시를 목표로 미소녀 수집형 턴제 RPG '이세계 무역관(가칭)'을 개발 중이다.

[사진=젠틀매니악]

나아가 젠틀매니악은 이세계 무역관 출시 이후 해당 지적재산권(Intellectual Property rights·IP)를 활용한 웹 소설, 애니메이션 등의 제작과 블록체인 프리퀄(속편) 게임 개발도 염두하고 있다.

라인게임즈는 이세계 무역관의 퍼블리싱(유통 및 서비스)을 맡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라인게임즈가 지분을 투자한 시프트업과 우주의 '데스티니차일드'와 '엑소스히어로즈'의 퍼블리싱을 맡은 전례가 있기 때문이다.

라인게임즈 측은 "젠틀매니악은 서브컬처 문화에 대한 높은 이해도와 개발 경력이 있는 인력을 바탕으로 현재 신작 타이틀을 준비 중인 회사"라며 "이번 투자는 젠틀매니악의 비전과 신작 게임의 가능성을 높게 평가해 진행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라인게임즈는 그동안 장르, 플랫폼 등에 구애받지 않고 재미있는 게임을 개발 중인 다양한 개발사에 투자를 진행해 왔다"며 "특히 올해는 그 중 오랜 기간 준비한 무게감 있는 타이틀이 하나씩 출시를 시작하는 해"라고 강조했다.

MMORPG '언디셈버' 이미지. [사진=라인게임즈]

실제로 라인게임즈는 올해 3분기 국내 시장에 오프월드 MMORPG '대항해시대 오리진'을 출시하고, 연말에는 해외 시장에 MMORPG '언디셈버'를 출시할 예정이다. 또 출시 일정이 아직 확정되지 않았지만 루트슈터 장르 PC 게임 '퀀텀나이츠'와 콘솔 버전의 RPG '창세기전: 회색의 잔영'의 출시도 준비 중이다.

라인게임즈는 내부적으로 지분 투자를 통한 게임 라인업 확대와 개발력 강화 전략이 빠르게 성과를 창출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하는 분위기다.

특히 카카오게임즈가 이달 출시한 서브컬처 게임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가 국내 구글 및 애플 앱스토어에서 매출 최상위권을 차지하는 등 흥행몰이를 하고 있어 이세계 무역관에 대한 기대도 큰 상황이다.

서브컬처 게임은 미소녀 캐릭터가 등장하는 수집형 RPG 게임 장르를 주로 의미한다. 과거에는 소수 마니아가 즐기는 비주류 게임으로 여겨졌지만, 최근에는 탄탄한 팬층을 보유한 주류 게임 장르로 주목받고 있다. 

라인게임즈 관계자는 "라인게임즈는 그 동안 게임의 본질적 재미와 fun & fan이라는 철학을 유지하면서 장르, 플랫폼 등에 구애받지 않고 다양한 개발사에 투자를 진행해 왔다"며 "재미있는 게임을 선보이면 성과는 따라온다는 생각을 가지고 항상 좋은 게임과 개발사를 찾고 있다. 앞으로 게임의 재미와 완성도를 높여 만족도 높은 서비스를 해 나가는데 집중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라인게임즈는 지난해 매출로 전년 대비 41.16% 줄어든 433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손실은 같은 기간 151억8500만원이 늘어난 약 520억원을 기록하는 데 그쳤다.

dconnect@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최대 200mm 더 온다...폭우 피해 확산 우려 [서울=뉴스핌] 박우진 기자 = 청주, 대전 등 충청권에 많은 비가 쏟아진 가운데 목요일인 11일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일부 지역에서는 200mm 이상 많은 비가 내리겠다. 민간기상기업 케이웨더에 따르면 이날 한반도는 전국이 흐리고 구름많은 가운데 정체전선의 영향을 받아 비가 내리겠다. [서울=뉴스핌] 황준선 기자 = 중부지방에 내린 폭우로 올림픽대로 동작대교에서 가양대교 양방향이 통제되고 있는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스퀘어에서 바라본 올림픽대로가 통제되고 있다. 2022.08.10 hwang@newspim.com 중북부지방의 비는 낮부터 경기북부, 강원영서북부부터 점차 그치기 시작해 저녁에는 대부분 그치겠다. 반면 남해안을 제외한 전라도, 경북남부, 경남 등은 정체전선이 남하하면서 아침과 저녁에 비가 오겠다. 강한 비구름대가 동서로 길고 남북의 폭이 매우 좁아 지역에 따라 강수량 차이가 크겠다. 이동속도는 느려 일부 지역에서는 시간당 30~50mm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경기남부, 강원영서남부, 충청에 50~100mm, 일부 지역의 많은 곳은 200mm 이상이다. 12일까지 서울, 경북북부, 강원영동, 전라도, 경북남부, 경남에는 30~80mm이며 경기북부, 강원영서북부, 제주에는 20~60mm다. 아침 최저기온은 22~26도, 낮 최고기온은 26~32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3도 ▲인천 20도 ▲춘천 23도 ▲강릉 24도 ▲대전 25도 ▲대구 25도 ▲부산 27도 ▲전주 26도 ▲광주 26도 ▲제주 28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8도 ▲인천 26도 ▲춘천 29도 ▲강릉 28도 ▲대전 27도 ▲대구 30도 ▲부산 31도 ▲전주 28도 ▲광주 28도 ▲제주 35도다. 미세먼지는 전국이 '좋음'을 기록하겠다. krawjp@newspim.com 2022-08-11 06:57
사진
추락 또 추락…尹대통령 지지율 29.5%·부정평가 70% 육박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20%대로 떨어진 반면 부정평가는 70%에 육박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0일 발표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뉴스핌 의뢰로 6~8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25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29.5%로 집계됐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2022.08.09 oneway@newspim.com 이는 지난주 대비 4.2%p 하락한 수치로 뉴스핌·알앤써치 주간 정례조사에서 30% 선이 무너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반면 부정평가는 68.0%로 3.3%p 상승하며 최고치를 경신, 70%대를 목전에 뒀다. 긍·부정평가 간 격차는 38.5%p다. 전 지역·연령대에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에 앞섰다. 특히 지지기반인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도 부정평가가 2주 연속 과반을 넘어섰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부정 72.0%/긍정 25.3%), 경기/인천(부정 71.5%/긍정 25.4%), 강원/제주(부정 71.7%/긍정 26.2%)에서 부정 평가가 70%를 넘어섰다. 전남/광주/전북 지역에서는 부정평가가 86.8%로 가장 높았다. 이 외에도 ▲대전/충청/세종(부정 64.6%/긍정 33.3%) ▲대구/경북(부정 53.8%/긍정 44.9%) ▲부산/울산/경남(부정 53.9%/긍정 42.8%) 등으로 집계됐다. 연령대별로 보면 ▲18세이상~20대(부정 72.9%/긍정 22.5%) ▲30대(부정 69.0%/긍정 27.7%) ▲40대(부정 76.1%/긍정 22.3%) ▲50대(부정 68.1%/긍정 30.2%) ▲60세 이상(부정 59.5%/긍정 38.6%) 등 전 연령에서 부정 평가가 높게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전화 RDD 100%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4.5%,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2년 4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oneway@newspim.com 2022-08-10 06: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