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중국 정치

속보

더보기

中 "G7은 세계 대표 자격 없어...내정 간섭 말라"

기사입력 : 2022년06월30일 10:23

최종수정 : 2022년06월30일 10:24

[서울=뉴스핌] 구나현 기자 =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공동성명을 통해 중국에 대한 견제를 강화하자 중국 외교부가 즉각 반발에 나섰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9일 정례 브리핑에서 G7 정상회의에서 채택된 공동성명에 대한 논평을 요구받자 "G7은 대립과 분열 조장을 멈추고 어떤 형식으로든지 중국을 공격하거나 내정에 간섭해선 안된다"고 경고했다.

이어 "방역과 경제 회복을 위한 중요한 시기에 G7은 단합과 협력은커녕 분열과 대결에만 몰두하고 있다"면서 "G7의 인구는 세계 인구의 10분의 1밖에 되지 않아 전 세계를 대표할 자격이 없다"고 지적했다.

또 자오 대변인은 "G7은 평등과 존중을 바탕으로 대화와 협력을 할 생각이 없고 냉전적 사고방식과 이데올로기적 편견을 고집하며 소집단의 이익에 기초한 패거리 정치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유엔헌장의 취지와 원칙을 모범적으로 준수해온 세계 평화 발전과 지역 안보의 수호자로 곳곳에서 전쟁을 일으키고 걸핏하면 일방적 제재를 가하는 미국과 비교된다"고 강조했다.

독일 바이에른 엘마우에서 열린 G7 정상회의는 28일(현지시간) 막을 내렸다. G7 정상들은 이날 공동성명을 통해 "중국의 비시장적 무역 관행에 대해 공동으로 대처할 것"이라고 밝히며 티베트와 신장 지역의 인권 유린, 동·남중국해 분쟁, 대만해협 위협 등을 비판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 [사진=텅쉰왕(騰訊網)]

미국이 중국 기업 5곳을 블랙리스트에 올린 점에 대해서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자오 대변인은 "러시아의 군사 및 국방 건설을 지원했다는 이유로 중국 기업을 제재하고 탄압하는 건 국제법적 근거가 없다"며 "이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권한 부여도 없는 일방적인 제재"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미국은 러시아와 관계를 처리할 때 어떤 방식으로든 중국의 정당한 이익을 해쳐선 안 된다"며 "중국은 필요한 모든 조치를 동원해 중국 기업의 합법적 권익을 보호하겠다"고 말했다.

미국 상무부는 28일 코넥 전자(Connec Electronic), 월드제타(World Jetta), 로지스틱스 리미트드(Logistics Limited), 킹파이 테크놀로지(King Pai Technology), 위닝크 전자(Winninc Electronic) 등 중국 기업 5곳을 제재 대상에 올렸다.

미 상무부는 "해당 기업들이 올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에도 러시아 기업과 공급 계약을 이어갔고 물품을 공급했다"고 밝혔다. 

 

gu1218@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영상] '폭포인가'...콸콸 쏟아지는 빗물에 동작역은 '물바다' [서울=뉴스핌] 조현아 기자 = 지난 8일부터 이어진 서울 지역의 기록적인 폭우로 지하철 9호선 동작역과 선로 일부가 침수됐다. 서울교통공사는 폭우로 침수돼 운행이 중단됐던 지하철 9호선 일부 구간을 9일 오후 2시부터 정상 재개한다고 밝혔다.  hyuna319@newspim.com 2022-08-09 15:03
사진
"창문 깨고 나왔어요"...시민들 '물 폭탄'에 목숨 건 사투 [서울=뉴스핌] 최아영 기자 = "집 밖에 물이 꽉 차서 현관문이 안 열리는 거에요. 그래서 창문을 뜯고 겨우 탈출했어요." 9일 오전 8시경 서울 관악구 신사동 주민들은 이른 시간에도 분주했다. 이들은 다시금 내리는 약한 비에도 우산을 쓰지 않고 비를 맞으며 집과 가게를 정리하고 있었다. 전날 시간당 최대 136.5mm까지 퍼부은 폭우에 주민들은 잠들지 못해 피곤한 얼굴이었다. [서울=뉴스핌] 최아영 기자 = 8일 밤 서울 관악구 인근 반지하 빌라에서 사고가 발생했다. 9일 오전 해당 빌라의 모습. 2022.08.09 youngar@newspim.com ◆ 물폭탄에 일대 혼란...건물 침수로 새벽부터 잠도 못 자 신사동 인근 골목은 도로가 심하게 뒤틀린 상태였다. 도로 곳곳이 패여 있고 소방차와 구급차 수 대가 바쁘게 오가고 있었다. 주민들은 집에 연결해둔 호스에서 나오는 물을 보며 삼삼오오 모여 있었다. 종종 집안에서 전자렌지, 컴퓨터 본체 등 가구나 집기를 들고 나와 차에 싣는 이들도 있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관악구 신림동 한 반지하 주택이 폭우로 침수돼 일가족 3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집 앞에 고인 물을 빗자루로 쓸고 있던 주민 A씨는 "이 근처에서 사고가 났다고 들었다"며 "반지하에 물이 차서 못 빠져나온 모양"이라며 안타까워했다. 헤어숍 건물에 살고 있는 B씨는 "새벽에 헤어숍에 물이 찼다는 얘기를 듣고 나도 내려와 물을 같이 퍼날랐다"며 "내가 세를 준 집인데 물이 차면 어떡하나. 이 근처가 모두 그렇다"고 했다. 이들은 집에 대해 걱정하면서도 "이곳은 그나마 고지대라 나은 편이고 저 밑쪽이 더 난리"라며 기자를 안내했다. 주민들이 안내한 지역 역시 상황은 마찬가지였다. 주민들은 집과 집 앞 도로를 청소하고 철물점이 열기만을 기다리고 있었다. 침수되지 않은 무인카페와 코인세탁소는 주민들로 문전성시였다. [서울=뉴스핌] 최아영 기자 = 9일 오전 서울 관악구 신대방역 앞 사거리 인도가 무너져 배수관이 드러나 있다. 2022.08.09 youngar@newspim.com 카페에서 만난 C(78) 씨는 "새벽에 TV를 보고 있는데 집에 물이 점점 차오르길래 밖에 나가려고 하니 밖에 물이 꽉 차서 집 문이 안 열리더라"며 "그래서 다른 이웃의 도움을 받아 창문과 창살을 뜯고 그분에게 업혀 나왔다. 다른 집도 창문을 깨부수고 나오고 그랬다"고 회상했다. 그는 급하게 집에서 나오느라 비로 인해 날씨가 쌀쌀했음에도 얇은 나시 원피스에 욕실화 차림이었다. 슬리퍼를 보고는 "급하게 나오느라 맨발로 나와서 이마저도 빌린 것"이라며 "집에 있는 TV, 행거 다 침수 됐을 것"이라고 한숨을 쉬었다. 반지하에 사는 주민 D(29) 씨는 "물이 허리까지 차서 거의 헤엄쳐서 나왔다"며 "집 바로 앞에 하수구가 있는데 이제 보니 시멘트로 막아놨더라. 애초에 물이 나갈 수 없으니 집에 물이 차는 것이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D씨의 집은 현재 천장까지 침수된 상태. 그는 "집주인에게 따져 호텔비를 받아냈다"며 "당분간 호텔에서 지내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 날벼락 맞은 소상공인들...가게 닫고 '금일 휴무' 신대방역 앞 사거리는 지난 밤 도로가 침수돼 차주들이 두고 간 차들이 도로 곳곳에 산재해 있었다. 도로도 모두 토사로 덮여 횡단보도와 차선 등 표식이 보이지 않았다. 아침 출근길에 나선 행인들은 토사를 피해 겨우 길을 건넜다. 사거리의 가게들은 '금일 휴무' 표지판을 달았다. 가게 바로 앞 인도가 모두 파헤쳐져 배수관이 훤히 드러나 있는 탓이다. 배수관과 인근 도로 및 인도는 통행을 막아뒀다. 구청 관계자는 "바로 옆 하수도가 토사로 꽉 막혀 물이 나가지 못하고 있는 상태"라며 "아직 장비가 오지 못했다. 자세한 정황은 이따가 장비들이 와야 정확히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최아영 기자 = 9일 오전 서울 관악구 신사시장 상인들이 모아둔 쓰레기들이 산처럼 쌓여 통행을 막고 있다. 2022.08.09 youngar@newspim.com 바로 옆에 있는 신사시장도 상황은 마찬가지였다. 상인들은 가게 운영보다도 정리에 바빠 보였다. 뒤늦게 도착한 상인들은 망연하게 가게를 쳐다보고만 있기도 했다. 한 상인은 "밤새 비가 많이 와서 지금 모든 가게들이 무릎까지 물이 찼다"며 "다들 바쁘다"고 설명했다. 상인들 사이에서는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시장 상점의 경우 문턱이 낮고 물건들이 바닥에 비치된 경우가 많아 침수된 물건이 많은데 이들 쓰레기를 시장 길목에 모으다 보니 일부 상인들이 불만을 품은 것이다. 정육점을 운영하는 E씨는 "쓰레기를 여기다가 모아두면 어떻게 하냐"며 "가게 문 앞을 막아 장사도 어렵고 길목 한가운데라 나중에 차가 와서 치우려고 해도 차가 못 들어온다"고 토로했다. 한편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10분 기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시간당 30~50mm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서울, 인천, 경기도, 강원 일부 지역은 호우 경보가 내려진 상태다. youngar@newspim.com 2022-08-09 11:01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