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정치 대통령실

속보

더보기

정상외교 시작한 김건희, 조 바이든 美 대통령에 "결혼 잘했다 말씀 화제 됐다"

기사입력 : 2022년06월29일 18:56

최종수정 : 2022년06월29일 22:19

바이든 "결혼하려고 질 바이든에 5번이나 고백"
레티시아 왕비 "한국 여자들 예뻐서 놀랐다"
김건희, 레티시아 왕비에 "한국서 동갑 가까운 사이"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 김건희 여사가 각국 정상 부부들에게 한국의 우수한 문화와 산업을 설명하며 정상 외교에 본격 시작했다.

김 여사는 지난 28일 저녁 8시 30분부터 10시까지 스페인 왕궁에서 진행된 스페인 국왕 부부와 각국 정상 부부가 참석하는 갈라 만찬에서 각국 정상 부인들과 우애를 쌓았다.

김 여사는 이날 호스트이자 동갑내기인 레티시아 스페인 왕비에게 "한국에서 동갑은 자연스럽게 가까운 사이가 된다. 우리는 나이가 같다"라고 말을 꺼냈다.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내외가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했다. [사진=뉴스핌 로이터] 2022.06.29 dedanhi@newspim.com

레티시아 왕비는 "생일이 언제냐, 나는 9월에 50살이 됐다"라고 대화를 이어갔고, 김 여사는 "나도 9월인데 2일이 생일"이라고 답했고, 레티시아 왕비는 "난 15일"이라고 반가움을 표했다.

김 여사는 레티시아 왕비에게 "왕비님은 패션스타로도 한국에서 아주 유명하고 인기가 많으시다"면서 "한국은 화장품 등 K뷰티 산업이 매우 훌륭하다" 고 말했다. 이에 레티시아 왕비는 "3년 전 한국 갔을 때, 여자들이 다 예뻐서 놀랬고, 그래서 화장품을 잔뜩 샀다" 고 화답했다.

김 여사는 "한국에 다시 오시면 좋겠다. 정중하게 모시고 싶다" 고 말했고, 레티시아 왕비는 "고맙다. 한국에 또 가고 싶다"고 말했다.

스페인 왕비 레티시아 오르티스 로카솔라노는 2004년 스페인 국왕 펠리페 6세와 결혼하여 슬하에 2명이 공주를 두고 있다. 유명 언론인 출신으로 왕비가 된 이후로 기아 퇴치, 식량안보, 남녀평등, 환경 분야 등에 관심을 보이며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훤칠한 키와 미모, 뛰어난 패션 감각으로 한국에서도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먼저 김건희 여사를 알아보고 웃으면서 다가와 악수를 청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환히 웃으며, "다시 만나게 돼서 반갑다. 언제 도착하셨나" 고 물었고, 김 여사가 "어제 도착했다" 고 말했다.

김 여사는 바이든 대통령에게 "지난달 방한 때 매리드업(결혼 잘했네)이라고 말씀한 것이 화제가 됐다. 그런 말씀 자주 하시느냐"고 했고, 바이든 대통령은 "그 이야기를 많이 한다. 나는 결혼하려고 (질 바이든에게) 5번이나 고백했을 정도"라며 "질 바이든이 나를 사랑하는 것보다 내가 질 바이든을 더 사랑한다는 것을 세상 사람들은 다 알고 있다"고 미소지었다.

김 여사는 질 바이든 여사에게 "지난번에 한국에 오시지 못해 너무 아쉬웠는데, 여기서 이렇게 뵈니 너무 반갑다. 다음엔 두 분이 함께 (한국에) 오시라"고 인사했다. 김 여사와 질 바이든 여사는 미술과 문화 등을 주제로 화기애애한 대화를 이어 나갔다.

프랑스 대통령의 영부인 브리짓 마크롱 여사와 만났다. 마크롱 여사는 다정한 포즈로 다가와 "나는 한국을 매우 좋아하고 관심이 많다"고 했고, 김 여사는 "만나게 되어 기쁘다. 우리 사이는 물론 두 나라가 잘 됐으면 너무 좋겠다"고 말했다.

폴란드의 코른하우저 여사는 7년째 퍼스트레이디로 활동하고 있는데, 퍼스트레이디의 어려움을 얘기하며 김 여사가 한국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을 찾길 바란다고 덕담했다. 

dedanhi@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최대 200mm 더 온다...폭우 피해 확산 우려 [서울=뉴스핌] 박우진 기자 = 청주, 대전 등 충청권에 많은 비가 쏟아진 가운데 목요일인 11일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일부 지역에서는 200mm 이상 많은 비가 내리겠다. 민간기상기업 케이웨더에 따르면 이날 한반도는 전국이 흐리고 구름많은 가운데 정체전선의 영향을 받아 비가 내리겠다. [서울=뉴스핌] 황준선 기자 = 중부지방에 내린 폭우로 올림픽대로 동작대교에서 가양대교 양방향이 통제되고 있는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스퀘어에서 바라본 올림픽대로가 통제되고 있다. 2022.08.10 hwang@newspim.com 중북부지방의 비는 낮부터 경기북부, 강원영서북부부터 점차 그치기 시작해 저녁에는 대부분 그치겠다. 반면 남해안을 제외한 전라도, 경북남부, 경남 등은 정체전선이 남하하면서 아침과 저녁에 비가 오겠다. 강한 비구름대가 동서로 길고 남북의 폭이 매우 좁아 지역에 따라 강수량 차이가 크겠다. 이동속도는 느려 일부 지역에서는 시간당 30~50mm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경기남부, 강원영서남부, 충청에 50~100mm, 일부 지역의 많은 곳은 200mm 이상이다. 12일까지 서울, 경북북부, 강원영동, 전라도, 경북남부, 경남에는 30~80mm이며 경기북부, 강원영서북부, 제주에는 20~60mm다. 아침 최저기온은 22~26도, 낮 최고기온은 26~32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3도 ▲인천 20도 ▲춘천 23도 ▲강릉 24도 ▲대전 25도 ▲대구 25도 ▲부산 27도 ▲전주 26도 ▲광주 26도 ▲제주 28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8도 ▲인천 26도 ▲춘천 29도 ▲강릉 28도 ▲대전 27도 ▲대구 30도 ▲부산 31도 ▲전주 28도 ▲광주 28도 ▲제주 35도다. 미세먼지는 전국이 '좋음'을 기록하겠다. krawjp@newspim.com 2022-08-11 06:57
사진
추락 또 추락…尹대통령 지지율 29.5%·부정평가 70% 육박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20%대로 떨어진 반면 부정평가는 70%에 육박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0일 발표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뉴스핌 의뢰로 6~8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25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29.5%로 집계됐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2022.08.09 oneway@newspim.com 이는 지난주 대비 4.2%p 하락한 수치로 뉴스핌·알앤써치 주간 정례조사에서 30% 선이 무너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반면 부정평가는 68.0%로 3.3%p 상승하며 최고치를 경신, 70%대를 목전에 뒀다. 긍·부정평가 간 격차는 38.5%p다. 전 지역·연령대에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에 앞섰다. 특히 지지기반인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도 부정평가가 2주 연속 과반을 넘어섰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부정 72.0%/긍정 25.3%), 경기/인천(부정 71.5%/긍정 25.4%), 강원/제주(부정 71.7%/긍정 26.2%)에서 부정 평가가 70%를 넘어섰다. 전남/광주/전북 지역에서는 부정평가가 86.8%로 가장 높았다. 이 외에도 ▲대전/충청/세종(부정 64.6%/긍정 33.3%) ▲대구/경북(부정 53.8%/긍정 44.9%) ▲부산/울산/경남(부정 53.9%/긍정 42.8%) 등으로 집계됐다. 연령대별로 보면 ▲18세이상~20대(부정 72.9%/긍정 22.5%) ▲30대(부정 69.0%/긍정 27.7%) ▲40대(부정 76.1%/긍정 22.3%) ▲50대(부정 68.1%/긍정 30.2%) ▲60세 이상(부정 59.5%/긍정 38.6%) 등 전 연령에서 부정 평가가 높게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전화 RDD 100%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4.5%,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2년 4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oneway@newspim.com 2022-08-10 06: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