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가상통화

[GAM] '박스권' 갇힌 비트코인...오히려 투자자 저변 확대 기대

  • 기사입력 : 2022년01월06일 15:48
  • 최종수정 : 2022년01월06일 15: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1월 5일 오전 09시37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높은 변동성으로 악명이 난 암호화폐 비트코인 시세가 올해는 한층 안정화된 움직일 보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가격 안정화는 투자자 저변 확대를 유도한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비트코인 시세 1년 추이 [자료=코인데스크]

4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비스포크인베스트먼트그룹은 보고서를 내고 "최근 7개월 동안 비트코인 가격은 안정세를 보였고 올해 시작도 가격 변동폭이 과거 대비 가파르지 않았다"며 "하락이나 상승 등 방향과 관계없이 올해는 변동성이 줄어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비트코인 가격은 4만6100달러대로 24시간 전 대비 강보합권을 기록 중이다. 최근 한 달 기준으로 보면 4% 내림세다. 보통 월간이나 일간 변동률이 두 자릿수를 나타내던 종전과는 상반된다. 최근 1개월 사이 4만5000달러와 5만2000달러 사이에서 박스권 장세를 연출 중이다.

이처럼 시세 변동폭이 작아지면 소위 '대박'을 기대하고 유입된 투자자의 거래 참여율은 저조해지지만 오히려 일반 투자자를 끌어들이는 계기가 된다는 점에서 호재라는 의견이 제시된다. 최근 수년 동안 기관투자자들이 비트코인 거래에 망설였던 이유는 변동성 때문이다.

TD아메리트레이드 JJ 키나한 수석 마켓 전략가는 "투자 대상이 높은 변동성을 보이면 신뢰할 수 있는 장기 금융상품이 되기는 어렵다"며 "그런 상품들의 가격이 더욱 안정화된 모습을 보이면 더 많은 투자자의 유입을 유도할 것"이라고 했다.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비트코인 10만달러대 달성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암호화폐가 장기 투자 확대에 따라 금의 '가치 저장' 지위를 잠식할 수 있다고 봤다. 골드만은 가치저장 관점에서 비트코인과 금의 규모는 각각 7000억달러, 2조6000억달러로 추산된다고 했다.

[자료=골드만삭스]

골드만은 또 가치저장 수단 시장은 비트코인과 금으로 구성됐는데 이에 따른 비트코인의 시장 비중은 20%라며, 앞으로 5년에 걸쳐 이 비중이 빠른 속도로 증가해 50%가 된다고 가정하면 10만달러 돌파가 가능하다고 했다. 10만달러는 현재가보다 122% 높은 수준이다.

한편 일각에서는 암호화폐 시장에서 비트코인의 퇴조를 전망하기도 한다. 투자자들이 유망성이 높은 것으로 점쳐지는 다른 암호화폐나 NFT(대체불가능 토큰)에 투자함으로써 경쟁력을 상실했다는 주장이다.

관련 분석의 대표 예가 시장 점유율이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시가총액을 기준으로 산출한 비트코인의 암호화폐 점유율은 39.4%로 2018년 5월 이후 3년8개월 만에 최저치로 집계됐다. 또 새해 첫날부터 현재까지 비트코인 가격은 0.7% 하락세인 반면 지수로 산출한 암호화폐 전체 시세는 상승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도미네이션파이낸스의 미갈 심벌리스티 공동 창립자는 "비트코인이 4만달러대를 웃돌면서 기대수익률은 1만달러나 1만5000달러대였을 때보다 매력적이지 않았다"며 "아울러 암호화폐를 둘러싼 펀더멘털의 발전은 대부분 비트코인 밖에서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비트코인 이미지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