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유럽증시] 코로나19 변이 공포에 급락…여행·은행주 약세

STOXX600지수, 지난해 6월 이후 최악의 날
누 변이 높은 전파력 우려, 백신 효과도 불확실
유가 급락에 에너지 섹터 약세

  • 기사입력 : 2021년11월27일 02:29
  • 최종수정 : 2021년11월27일 02: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유럽 주요국 증시가 26일(현지시간) 1년래 최악의 하루를 보냈다. 새로운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에 대한 공포는 이날 유럽 주식의 거센 매도세로 이어졌다.

범유럽지수인 STOXX600지수는 전장보다 17.67포인트(3.67%) 내린 464.05를 기록했다. 이날 낙폭은 지난해 6월 이후 가장 컸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지수는 660.94포인트(4.15%) 급락한 1만5257.04로 집계됐으며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지수는 266.34포인트(3.64%) 내린 7044.03에 마감해 7주간 최저치를 나타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지수는 336.14포인트(4.75%) 밀린 6739.73에 거래를 마쳤다.

코로나19 누 변이에 대한 공포는 이날 시장 심리를 크게 훼손했다. 현재까지 남아프리카공화국과 보츠와나, 홍콩 등지에서 발견된 코로나19 누 변이의 위험성은 검증되지 않았다.

다만, 보건 전문가들은 누 변이 델타 변이의 2배인 32개 돌연변이체를 지니고 있어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높은 저항력을 보이고 델타 변이보다 더 빠르게 전파될 가능성을 우려한다.

겨울을 앞두고 유럽에서는 코로나19가 빠르게 재확산되고 있다. 이날 독일에서는 하루 신규 확진자가 7만5000명을 넘어섰으며 영국에서도 4만7000명이 넘는 신규 확진자가 보고됐다. 이에 따라 오스트리아는 전국 봉쇄령을 시행 중이며, 백신 접종률이 88%에 달하는 포르투갈에서도 방역 조치를 강화하기로 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증권거래소 [사진= 로이터 뉴스핌]

소시에테 제네랄의 롤런드 칼로얀 유럽 주식 전략 책임자는 로이터통신에 "우리는 아직 이 변이에 대해서 잘 모르지만, 이것이 심각하다면 모든 거시 경제 시나리오를 완전히 바꿔놓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투자자들은 경기 민감 섹터와 여행 관련 주식을 공격적으로 매도했다. 브리티시에어웨이 등을 소유한 IAG그룹은 14.85% 급락했으며 독일 루프트한자는 12.84% 하락했다.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원유 수요 우려로 유가가 10% 넘게 급락하자 에너지 관련 주식도 약세를 보였다. 영국 BP는 7.86% 하락했으며 로열더치셸도 5.66% 내렸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겁에 질린 투자자들은 독일 국채와 금 같은 안전자산으로 몰렸다. 10년 만기 독일 국채금리는 장중 6.9bp 하락한 마이너스(-)0.318%를 기록했다. 금값은 트로이온스당 20.30달러(1.14%) 오른 1804.60달러를 나타냈다.

금리가 내리면서 이자마진 우려가 부각된 은행주는 약세를 보였다. 바클레이스는 7.08%, 로이드뱅킹그룹은 7.69% 각각 하락했다.

BRI 웰스 매니지먼트의 댄 보드먼-웨스턴 수석 투자책임자(CIO)는 마켓워치에 "새로운 변이가 줄 영향을 수치화하기는 너무 이르지만, 시장은 지난 12개월간 매우 강했고 오늘 같은 반응을 보는 것은 놀랍지 않다"고 분석했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