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정치 통일·외교

속보

더보기

외교부, '노태우 조전' 늑장 전달 논란에 "신중 집계 후 전달"

기사입력 : 2021년11월02일 16:43

최종수정 : 2021년11월02일 16:43

시진핑 주석 조전 지난달 29일 접수 후 1일 공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외교부는 2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등 각국 정상이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사망 후 보낸 조전을 정부가 뒤늦게 공개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여러 국가의 조전현황을 신중히 집계한 후 위로의 뜻을 모아 유족 측에 전달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각국 지도자들의 조전은 지난 10월 29일 금요일 저녁 또는 영결식(30일) 이후 주말까지 접수된 바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3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에서 노태우 전 대통령 국가장 영결식이 열리고 있다. 2021.10.30 photo@newspim.com

외교부는 중국, 태국, 쿠웨이트, 바레인, 헝가리, 과테말라, 몰디브, 세이셸, 가동 등 10개국으로부터 조전을 접수받아 전날 유족에게 전달했다.

시 주석은 노 전 대통령이 별세한 지 사흘 후인 지난달 29일 "노 전 대통령이 한중 수교와 양국 파트너십에 기여했다"는 취지의 조전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는 이를 즉각 공개하지 않고 있다가 이틀 뒤인 지난 1일 보도자료를 통해 공개했다.

시 주석이 조전을 보낸 사실은 유족 측에도 뒤늦게 전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언론에 따르면 유족 측은 "장례식을 거의 다 마치고 주한 중국대사와 전화통화를 하다가 조전이 왔다는 걸 알게 됐다. 정부에 문의했더니 그제야 말해줬다"고 전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에 대해 "기본적으로 조전은 외교행위로서, 대통령이나 장관에게 보내는 국가 대 국가 간 외교문서"라면서 "발송 국가 공개 여부 등 문제는 접수국 판단에 따라서 진행되며 정해진 규범이 있다고 할 수 없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지난 2015년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후 국가장이 치러졌을 때도 외교부는 조전 접수 현황을 대외에 발표하지 않았다고 부연했다.

다만 이번 경우는 노 전 대통령에 대한 조의 형식인 만큼 각국 지도자의 조전을 모아 유족측에 한꺼번에 전달하려고 했다는 해명이다.

medialyt@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尹대통령 지지율 45.3% 취임 후 또 최저치...이유는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5.3%로 2주 연속 하락하며 취임 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지난 25~28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3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45.3%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조사 대비 2.3%p 하락한 수치다. 2022-06-29 06:00
사진
조유나양 부모 실종전 '99% 폭락 루나코인' 검색했다 [완도=뉴스핌] 전경훈 기자 = '제주 한 달 살기 체험'을 신청한 뒤 전남 완도에서 실종된 조유나(10) 양의 부모가 실종전 1주일 만에 99% 폭락한 루나 코인을 검색한 사실이 경찰 수사에서 확인됐다. 29일 광주 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압수영장을 집행해 지난달 조양 부모의 포털사이트 활동 이력을 분석한 결과 루나 코인과 수면제·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인터넷 검색을 한 내역도 파악됐다. 루나 코인 등을 검색한 시기는 조 양 일가족이 실종된 지난달 30일까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2022-06-29 12:29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