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이재명, '경선 승복' 이낙연에 "대의 위한 결단…손 잡고 같이 가자"

"이낙연, 당과 나라 미래에 큰 역할할 것"

  • 기사입력 : 2021년10월13일 18:13
  • 최종수정 : 2021년10월13일 18: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3일 경선승복 메시지를 낸 이낙연 전 대표를 향해 "잡아주신 손 꼭 잡고 함께 가겠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대의를 위해 결단을 내려 준 이 후보에게 깊이 감사드린다"고 적었다. 

그는 "이 후보는 더불어민주당과 대한민국의 발전을 위해 헌신해온 당의 자랑"이라며 "우리 모두는 국민들의 가슴을 두근거리게 했던 문재인 정부 첫 국무총리, 이낙연 후보를 기억한다. 그렇게 국민들께 높은 지지를 받은 총리는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 전 대표가) 문재인 정부 성공의 발판을 만들어놨다. 그 뛰어난 경륜과 역량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우리 당과 나라의 미래에 큰 역할을 하리라 믿는다"고 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선후보-당대표-상임고문단 간담회에 참석한 뒤 당 대표실을 나서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0.13 kilroy023@newspim.com

이 후보는 "조금 떨어져 서로 경쟁하던 관계에서 이제 손을 꽉 맞잡고 함께 산에 오르는 동지가 됐다. 이낙연 후보와 함께 길을 찾고 능선을 넘어 반드시 정상에 오르겠다"고 했다. 

이어 "우리는 동지다. 작은 차이보다 공통점을 더 크게 보고 힘들 때 서로 부축하면서 같은 곳을 향해 걸어야 한다"며 "경선 과정에서 이런저런 일들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받으신 분들이 많으신 줄 안다. 충분히 이해한다. 그러나 여전히 우리는 동지라는 점이 더욱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낙연 후보와 함께 하셨던 분들도 다른 후보님과 함께 하셨던 분들도 모두 민주당의 자랑스러운 동지"라며 "당원 동지 여러분, 이제 우리는 출발점에 서 있다. 갈 길이 멀다. 작은 차이를 이유로 우리끼리 다툴 틈이 없고, 그래서도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모두 함께 가야 할 길이다. 그 길은 어느 개인을 위한 길이 아니라 우리 국민을 위한 길이기 때문"이라고 힘줘 말했다. 

그는 "자랑스러운 민주당의 정신과 존재 이유는 분명하다. 국민을 위하는 나라를 만들겠다는 것"이라며 "국민이 우선이다. 민주당의 이름으로, 동지의 이름으로, 함께 뜻 모아 주시고 손 잡아 주시길 간절히 당부드린다. 우리는 하나"라고 덧붙였다. 

앞서 민주당 당무위원회는 이날 이 전 대표 측의 경선 관련 이의제기를 받아들이지 않기로 했다. 이 전 대표는 이후 입장문을 내고 경선결과에 승복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