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김어준 "이낙연, 소송 안할 것…곧 이재명과 막걸리 마실 듯"

설훈에도 "선거 기간에는 미치지만 끝나면 돌아와"
이낙연 캠프 "부정확·편파발언, 교통방송 조치 취하라"

  • 기사입력 : 2021년10월13일 15:13
  • 최종수정 : 2021년10월13일 15: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여권에서 상당한 영향력이 있는 방송인 김어준 씨가 최근 경선 불복 논란의 주인공인 이낙연 후보에 대해 곧 승복 선언을 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김씨는 특히 이재명 후보와 관련해 대장동 의혹으로 구속 가능성도 있다고 한 설훈 의원에 대해서도 "미친다"는 표현을 써 논란이 됐다.

김어준 씨는 13일 자신이 진행하고 있는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이낙연 캠프에서 당무위 소집을 요청한 것을 두고 '끝까지 가려고 하는구나, 결론이 나도 가처분을 가지 않을까'하고 우려하는 분들이 많지만 저는 그렇게 전망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씨는 "당무위를 열어달라고 한 것은 소송하겠다가 아니라 퇴로를 열어달라는 말"이라며 "이낙연 후보의 스타일은 명예를 대단히 중시하는데 당무위에서 결론이 나면 바로 승복을 하겠다는 것이다. 곧 이재명 후보와 막걸리를 마실 것"이라고 예측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 김어준 씨2019.06.11 mironj19@newspim.com

김씨는 설훈 의원에 대해서도 "선거기간에는 다들 미치지만 끝나면 돌아온다"라며 "당무위에서 결론이 나면 돌아올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그 이유에 대해 "다 정치를 할 분들이기 때문"이라고 근거를 들었다.

여권 지지층에서 상당한 영향력이 있는 김씨의 발언에 대해 이낙연 캠프가 공식 반박하고 나섰다.

이낙연 캠프는 보도자료를 통해 김씨에 대해 "최근 잇달아 부정확하고 특정 정파에 편파적인 발언으로 논란을 자초했다"라며 "공정하고 정확한 보도를 사명으로 하는 공영방송 뉴스 프로 진행자의 본분을 망각한 행위로 교통방송은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해주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이날 이낙연 캠프는 김씨의 발언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했다. 우선 16대 민주당 대선과 18대 대선에서도 이같은 문제가 있었지만, 다 무효로 처리됐다는 발언에 대해 "2002년 16대 민주당 대선 경선은 결선투표제가 아니고 선호 투표제"라며 "이는 경선에 출마한 후보자들을 대상으로 1순위 후보부터 차례대로 선택해서 투표하는 방식으로 이는 중도 사퇴자의 표를 무효로 처리해도 최종 당선자 결정에 아무런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또 18대 대선에 대해서도 "경선에 참여한 후보는 총 4명이었는데 중도에 사퇴한 후보는 없었다"라며 "2012년 18대 대선에서는 사퇴 후보자 득표의 무효 처리 조항이 아무런 논란꺼리가 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낙연 후보가 이재명 후보를 압도한 3차 일반국민선거인단과 관련해서는 "국민선거인단은 각 후보 진영에서 자율적으로 모집했고, 이는 숫자에 차이가 있을지언정 모집 과정에서 외부의 입김이나 영향력이 미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캠프는 "민주당 지지층의 통계학적 범위를 벗어나는 국민선거인단이 구성됐다는 건 논리적 귀결"이라고 말한 김씨에 대해 "구체적인 증거도 없이 지극히 자의적이고 음모론적인 주장을 펴고 있다"라며 "이같은 일방적인 주장은 3차 선거인단의 모집단이 사전에 조작됐을 가능성을 거론한 것으로, 당 선관위의 선거관리에 심각한 문제점을 제기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낙연 캠프는 "김 씨의 이같은 부정확·부적절하고도 특정 정파를 옹호하는 듯한 발언이 공영방송의 전파를 통해 국민들에게 가감없이 전달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한 처사"라며 "교통방송 제작진은 이에 대해 응당한 해명과 조치를 취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다만 교통방송은 이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