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2021 국감] 역시 강남 3구? 증여·상속 자금으로 집 산 2030, 비수도권 보다 2배 높아

강준현 "부의 대물림 통해 주택 구입 비율 점점 높아져"
21년 상반기 기준, 2030 중 36.7%가 증여·상속 활용

  • 기사입력 : 2021년10월05일 14:34
  • 최종수정 : 2021년10월05일 14: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현 기자 = 강준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일 "증여·상속을 포함한 자금으로 집을 사는 강남3구의 2030세대 비율이 비수도권 지역에 비해 2배나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강조했다.

국회 국토위원회 소속 강 의원이 17년 하반기부터 21년 상반기까지의 자금조달계획서(주택취득자금 조달 및 입주계획서) 123만 7243건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1년 상반기에 강남3구에서 집을 산 2030세대 중에 증여·상속을 끼고 산 비율은 36.7%로, 비수도권 지역 18.5%의 두배에 달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강준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열린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2021.05.04 kilroy023@newspim.com

21년 상반기에 강남3구에서 2030세대가 주택을 구입한 건수는 3423건이었는데 이 중 36.7%인 1256건이 증여·상속을 포함한 자금으로 주택을 구입했다.

비수도권에 집을 산 2030은 4만7275건이었는데 증여·상속을 낀 경우는 18.5%인 8730건이었다.

강남3구의 해당 비율은 해마다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중인데, 18년 상반기 0.9%에서 19년 상반기 19.6%를 거쳐, 20년 상반기 32.3%, 21년 상반기 36.7%로 증가했다.

전체 연령대로 범위를 확대해 보면 21년 상반기 강남3구 주택구입자 중 증여·상속을 낀 비율은 19.6%였다. 8.6%에 그친 비수도권의 2.3배 수준이다.

강 의원은 "부의 대물림을 통해 주택을 구입하는 비율이 점점 높아지고 있으며, 특히 강남3구와 2030세대에서 이러한 경향이 강하게 나타나고 있다"며 "2030세대를 중심으로 본인의 노력으로 집을 살 수 있다는 희망이 점점 사라지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mine1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