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사회 사건·사고

속보

더보기

[2021 국감] 경찰, 아프리카 등에 최루타 342만발 수출

기사입력 : 2021년10월01일 14:10

최종수정 : 2021년10월01일 14:10

"최루탄. 시위 진압용 장비…평화적으로 이용되는지 모니터링해야"

[서울=뉴스핌] 한태희 기자 = 경찰이 최근 4년 동안 아프리카와 서남아시아, 동남아시아 등에 최루탄 342만발을 수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얀마를 포함해 이 지역들에서 민주화 운동이 잦은 만큼 경찰이 수출한 최루탄이 평화적 목적으로 사용되는지 점검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1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시·도경찰청별 최루탄·발사장치 수출 허가 현황'에 따르면 경찰은 2018년부터 지난 8월까지 최루탄 342만발과 발사장치 1만9000정을 수출했다.

주요 수출국은 주로 동남아시아와 서남아시아, 아프리카, 남아메리카 국가들이다. 충남경찰청은 필리핀과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에 최루탄 30만8349발을 수출했다. 경북경찰청은 페루와 베트남, 방글라데시, 인도네시아, 태국, 스리랑카 등에 최루탄 84만2637발을, 경남경찰청은 인도네시아와 나이지리아, 베트남, 요르단, 튀니지 등에 227만2586발을 각각 수출했다.

홍콩 경찰이 최루탄을 쏘며 들이 닥치자 한 시위자가 홍콩 이공대 캠퍼스 탈출을 시도하고 있다. 2019.11.18 [사진= 로이터 뉴스핌]

최루탄 등은 외화획득 목적으로 수출할 수 있다. 이때 총포화약법 제9조에 따라 시·도경찰청 허가를 받아야 한다. 특히 최루탄은 대외무역법상 전략물자에 들어가 방위사업청장 허가도 받아야 한다.

백 의원은 "최루탄과 발사장치는 국가 또는 경찰이 시위 진압용으로 많이 사용하는 치안장비로 "국내에서는 불과 몇십 년 전만 해도 최루탄 발사로 인명이 살상되는 비극적인 일도 많았다"며 "향후 한국상 최루탄 및 발사장치 수입국이 최루탄을 실제 평화적 목적으로 사용하는지 외교부와 협의해 모니터링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평화적 목적으로 사용되지 못하면 경찰청과 방위사업청은 수출 금지를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ace@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尹대통령 지지율 45.3% 취임 후 또 최저치...이유는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5.3%로 2주 연속 하락하며 취임 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지난 25~28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3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45.3%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조사 대비 2.3%p 하락한 수치다. 2022-06-29 06:00
사진
조유나양 부모 실종전 '99% 폭락 루나코인' 검색했다 [완도=뉴스핌] 전경훈 기자 = '제주 한 달 살기 체험'을 신청한 뒤 전남 완도에서 실종된 조유나(10) 양의 부모가 실종전 1주일 만에 99% 폭락한 루나 코인을 검색한 사실이 경찰 수사에서 확인됐다. 29일 광주 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압수영장을 집행해 지난달 조양 부모의 포털사이트 활동 이력을 분석한 결과 루나 코인과 수면제·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인터넷 검색을 한 내역도 파악됐다. 루나 코인 등을 검색한 시기는 조 양 일가족이 실종된 지난달 30일까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2022-06-29 12:29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