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GAM] 中 금융위기 '뇌관' 헝다, 세기의 채무조정 신의 한 수는

헝다 위기 사태는 건설 경기에 의존한 중국 성장 모델의 종료

  • 기사입력 : 2021년09월24일 10:03
  • 최종수정 : 2021년09월24일 10: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9월 24일 오전 04시53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창업 후 불과 25년 사이 중국 부동산 건설업계의 성공 신화를 세운 뒤 파산 위기를 맞은 에버그란데 그룹(헝다그룹)의 운명에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됐다.

국내외 투자자들은 물론이고 중국의 경제 성장 축에 해당하는 부동산 업계와 금융시스템이 사실상 통째로 헝다그룹과 함께 칼 끝에 올려졌기 때문.

금융위기 뇌관에 해당하는 헝다그룹이 외부 자금 수혈이 없이는 파산이 불가피한 상황이지만 중국 정부는 공적 자금 투입에 소극적인 움직임이다.

이른바 대마불사 논리를 앞세운 정부 주도의 구제 가능성이 제한적인 가운데 시장 전문가들은 채무 구조조정을 통해 무질서한 파산을 막는 방향으로 해결책이 모색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23일(현지시각) 주요 외신에 따르면 헝다그룹은 223개에 달하는 중국 주요 도시에 총 800건에 달하는 건설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중국 주요 지역 곳곳에 헝다그룹의 공사 현장이 포진한 셈이다. 디폴트로 인한 채권자들의 손실 이외에 아파트 건설 프로젝트가 중단될 경우 피해를 입게 되는 계약자들이 수 백만으로 추정된다.

업체는 각 지역 정부로부터 부지를 매입한 뒤 아파트 단지를 개발해 민간에 매각하는 형태로 외형 성장을 이뤘다.

계약자들로부터 자금을 끌어 모아 공사에 착수하고, 금융권 여신과 채권 발행으로 프로젝트를 늘리는 전략을 취했다.

중국 헝다그룹 [사진=로이터 뉴스핌]

지난 6월 말 기준 업체의 대차대조표에 따르면 총 자산 규모가 2조3800억위안(3680억달러)으로 집계됐고, 부채 규모가 1조9700억위안(3050억달러)에 달했다.

국내외 채권자들에게 상환해야 할 원리금 이외에 하청 업체와 장비 및 원자재 공급 업체에 진 빚도 상당한 규모다.

대차대조표 상 부채로 분류되지 않았지만 사실상 채무에 해당하는 '숨은 빚'도 작지 않다는 것이 시장 전문가들의 얘기다.

최고경영자 쉬자인을 중국 부동산 업계의 최고 부자의 자리에 올려 놓은 헝다그룹의 성공 신화는 천문학적인 규모의 부채 위에 세운 신기루였던 셈이다.

우선, 부동산 규제를 대폭 강화해 헝다그룹의 파산 위기를 재촉한 중국 정부가 전면에 나서 회생을 주도할 가능성은 낮다는 데 공감대가 형성됐다.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다드 앤 푸어스(S&P)는 최근 보고서를 내고 금융시스템 전반의 붕괴 위기와 함께 사회적 동요가 고조되지 않으면 중국 정부가 헝다그룹을 살리는 데 앞장서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경영진은 비핵심 자산을 매각해 당장 발등에 떨어진 유동성 위기를 진화하려는 시도에 나설 움직임이다.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그룹이 공중 분해되는 사태만은 막겠다는 얘기다.

하지만 자산 가격을 대폭 깎아내리더라도 꼬리를 무는 채무 원리금 만기일을 감당하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시장 전문가들은 각 지역 정부가 건설 프로젝트를 매입해 아파트 계약자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동시에 채권자들과 부채 구조조정 협상을 벌이는 시나리오가 가장 현실적이라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헝다그룹의 경영진 역시 최후의 대책으로 자산을 지역별로 구분해 각 지방 정부와 국영 건설업체에 매각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중국 정부가 주요 지방 정부와 공공 기관 및 기업에 헝다그룹의 위기에 대응할 것을 주문했다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의 이날 보도 역시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중국 위안화와 미국 달러화 [사진= 로이터 뉴스핌]

소식통에 따르면 주요 지방 정부는 회계 컨설팅 업체와 로펌을 동원해 헝다그룹의 건설 프로젝트 현황과 부채 규모를 파악하고 나섰다.

채권자들도 본격적인 채무 구조조정을 위한 준비에 착수하는 움직임이다. 주요 외신에 따르면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을 포함해 헝다그룹의 회사채를 매입한 기관들은 최근 로펌 커클랜드 앤드 엘리스와 IB 몰리스를 자문 기관으로 선정하고 채무 조정에 대한 의견을 구하는 상황이다.

채무 조정을 통해 헝다그룹이 무질서한 파산을 모면한다 하더라도 대규모 부채 탕감으로 인한 채권자들의 손실이 불가피하다.

이미 헝다그룹의 2022년 만기 회사채 가격은 1달러 당 0.28달러까지 폭락, 사실상 휴지 조각으로 전락했다.

한편 2020년 기준 중국의 GDP에서 건설 부동산 섹터가 차지한 비중이 9%에 달했다. 이미 헝다 사태가 신용시장 리스크를 크게 고조시킨 가운데 신속한 대응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여신을 제공한 금융업계는 물론이고 부동산 산업 전반으로 연쇄적인 충격이 발생할 수 있다.

월가의 대표적인 공매도 세력으로 꼽히는 짐 채노스는 이날 파이낸셜타임스(FT)의 칼럼을 통해 헝다그룹이 파산할 경우 중국 금융시스템에 리먼 사태보다 커다란 후폭풍을 일으킬 것이라고 경고했다.

모간 스탠리도 보고서를 내고 "중국 정부가 직접적인 헝다그룹의 구제에 나서지 않는다 하더라도 모기지 대출 규제 완화와 은행권 지급준비금 하향 조정 등 최악의 사태를 차단하기 위한 대응책을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부에서는 헝다그룹의 파산 위기가 곧 건설 프로젝트에 의존한 중국의 경제 성장 모델에도 마침표를 찍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번 헝다그룹의 위기와 함께 2013년 이후 자금난으로 인해 공사가 중단된 채 흉물스럽게 방치됐다가 지난달 폭파된 14개동 규모의 아파트 단지 선샤인 시티까지 중국의 부동산 버블이 위험 수위라는 경고다. 

 

higrace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