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GAM] 모간스탠리 "S&P500 연내 최대 15% 낙폭 예상...우량 경기민감주 사라"

  • 기사입력 : 2021년09월09일 09:37
  • 최종수정 : 2021년09월09일 09: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9월 8일 오후 3시19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월가의 투자 전문가가 연말까지 미국 주가지수 S&P500이 전고점 대비 최대 15% 하락하는 조정 국면에 빠질 것으로 예상했다.

뉴욕증권거래소의 트레이더들 [사진=로이터 뉴스핌]

7일(현지시간) 모간스탠리 웰스매니지먼트의 리사 샬레트 최고투자책임자(CIO)는 보고서를 내고 "S&P500은 작년 3월 저점을 찍고 반등한 뒤부터 현재까지 10% 이상 떨어진 적이 없다"며 "연말 전에 10~15% 떨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마켓워치가 보도했다.

샬레트 CIO는 미국 증시의 최근 동향에 대해 "8월 한 달과 9월 첫 며칠 동안의 미국 주요 주가지수의 강세는 각종 우려 속에서 펼쳐진 것이라 건설적이지가 않다"며 "코로나19 환자 입원률 급증이나 소비자심리 지수 하락, 시중금리 상승 등의 악재를 무시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조정 국면 진입을 주장하는 이유로 밸류에이션 부담을 들었다. 샬레트 CIO는 "미국의 실질금리가 마침내 상승하고 있다"며 "연방준비제도의 테이퍼링(자산 매입 축소) 연내 개시 관측뿐 아니라 해외 투자금의 미국 국채시장 이탈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높은 금리는 과거 수준을 크게 웃도는 주가수익배율(PER)을 압박할 것"이라고 했다. 조사회사 팩트셋에 따르면 지난 3일 기준 S&P500의 PER(내년 주당순이익 예상치 기준)은 21배로 5년 평균 18.2배와 10년 평균 16.3배를 크게 웃돈다.

그는 미국 경기 둔화 우려에 대해 '낙관적인 전망'을 고수한다며 고용시장의 강세와 견조한 설비투자를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샬레트 CIO는 투자자들에게 지수연동형 펀드에서 차익을 실현하고 재무건전성이 우수하고 이익 창출력이 좋은 금융 등 '하이퀄리티(최우량)' 경기민감주에 투자하라고 조언했다. 또 소비자 서비스와 필수소비, 헬스케어 등에서 일관되게 배당금을 지급하는 주식에 투자할 것을 권장했다.

그는 아울러 투자자들이 연준을 맹신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지난달 27일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테이퍼링의 연내 개시 방침을 밝혔음에도 당일 S&P500과 나스닥종합지수는 신고가를 경신했다. 파월 의장이 연내 테이퍼링 개시를 밝히면서도 기준금리 인상은 서두르지 않겠다고 강조한 것이 호재가 됐다.

샬레트 CIO는 "연준은 실수 없이 섬세하게 정책을 조정할 수 있다고 투자자들을 설득했고 투자자들은 미묘한 의사소통을 능수능란하게 구사하는 연준을 믿는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