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종합] 아프간인 377명 진천 숙소 입소…사회적응 교육 실시

아프간 특별기여자·가족 377명 진천 임시시설 입소
입소 후 임시시설 생활은 어떻게?…"심리 안정에 방점"
정부 인력 상주하며 코로나 방역 만전…24시간 치안도

  • 기사입력 : 2021년08월27일 12:53
  • 최종수정 : 2021년08월27일 12: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현석 기자 = 한국 정부 현지 재건 사업에 협력한 아프가니스탄(아프간) 현지인 및 가족들이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무사히 도착했다. 이들은 임시숙소인 인재개발원에서 2주간 자가 격리 기간을 포함, 향후 6~8주간 머물며 사회적응 교육을 받을 예정이다. 

법무부는 27일 오후 12시40분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정문 앞에서 브리핑을 갖고 아프간 특별입국자들에 대한 초기 정착 지원 계획을 밝혔다.

[영종도=뉴스핌] 정일구 기자 = 아프가니스탄에서 한국 정부 활동을 지원해온 아프간 현지인 직원 및 배우자, 미성년 자녀, 부모 등 378명이 '특별기여자' 신분으로 2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 도착해 입국장을 나서고 있다. 2021.08.26 mironj19@newspim.com

◆ 아프간 특별기여자·가족 377명 진천 임시시설 입소

법무부에 따르면 전날 국내로 입국한 아프간인 특별기여자는 총 76가구 377명이다. 남성은 194명(51%), 여성은 183명(49%)다. 입소자 중 미성년자는 231명으로 전체의 61%를 차지한다. 만 6세 이하도 110명으로 전체의 29%다. 60세 이상 입국자는 1명(68세)이다.

총 76가구 중 6인 가구는 24세대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8인 가구도 6세대가 입국했다. 이들 모두가 진천 임시시설에 입소했다.

이들은 아프간 현지 우리나라 정부 기관에서 근무할 당시 이미 신원검증을 마쳤다. 국내로 오기 직전에도 외교부 등 관계기관의 신원 확인을 마쳤고, 입국 후에도 계속 추가 검증할 계획이다.

강성국 법무부 차관은 "아프간 특별기여자 가족들에게 환영의 뜻을 전한다"며 "법무부 등 직원들은 격리 기간 방역 수칙을 철저히 이행하는 등 지역 주민과 입소자 모두가 안전하고 편안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 아프간인 임시시설 생활은 어떻게?…"심리 안정에 방점"

숙소는 반드시 보호가 필요한 12세 이하 아동이나 장애가 있는 자가 가족들과 함께 입실할 수 있도록 3인 또는 4인실로 적절히 배정했다.

식사는 아프간 입소자들의 종교를 고려해 식단을 마련할 계획이다. 방역 관리 차원에서 공동 이용 시설인 구내 식당은 사용하지 않고 도시락으로 제공된다.

통역은 시설에 통역인 1명이 상주하도록 했다. 전화 통역이 가능한 풀(Pool)도 9명을 갖췄다. 이와 함께 입소자 중 한국어 구사자를 통역인으로 선발해 소통 채널을 구축했다.

또 입소자 중 영유아가 많은 점을 고려해 격리가 종료되면 기숙사 내 임시 보육시설을 운영할 계획이다. 아동의 심리적 안정과 감염병 예방을 고려해 외부인보다는 부모 등이 보육 장소를 운영하게 할 방침이다.

특히 법무부는 아프간인들이 우리 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한국어, 문화, 법질서 등 사회적응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생계비나 의료비, 주거지원비 등 초기 정착에 필요한 지원은 관계부처와 협의해 계획을 수립하기로 했다.

무엇보다 지역 주민과의 소통 채널을 마련해 이번 입소로 인한 지역 내 불편함을 최소화하겠다는 게 법무부 설명이다. 주민들의 요구를 반영해 진천 소재 법무연수원 운동장과 체육시설을 주말과 공휴일에 개방하기로 하고, 법무연수원 및 군청과 협의를 진행 중이다.

【图片=纽斯频通讯社】

◆ 정부 인력 상주하며 코로나 방역 만전…24시간 안전 관리

아프간인들은 전날 오후 인천공항에 도착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모두 마쳤다. 그 결과 300명이 음성, 17명은 미결정으로 확인됐다. 미결정자에 대해선 24시간 경과 후 재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들은 향후 방역수칙에 따라 2주간 격리 조치된 채 생활하게 된다. 격리 기간에는 대면이 제한돼 전화나 방송 장비 등을 활용해 식사 시간 및 안전수칙 등 안내 사항을 전파하게 된다.

체온검사는 1일 3회 실시하고, 코로나19 증상 여부를 수시로 확인한다. 입소 후 7일 차에는 두 번째 PCR 검사를 실시해 잠복기 및 무증상 확진자 등을 선별한다. 격리 종료 직전 세 번째 PCR 검사가 예정됐다.

인재개발원에는 법무부 등 직원 40명과 민간 전문 방역 인력 12명 등 총 59명으로 구성된 생활시설운영팀이 상주한다.

법무부 교정본부 소속 의사 2명, 간호사 3명, 국방부 군의관 및 간호장교 등 총 10명이 24시간 입소자들의 건강을 모니터링한다. 중앙사고수습본부 병상배정팀, 119종합상황실, 인근 의료기관 등과도 비상연락체계를 갖췄다.

치안 문제도 경찰 1개 기동대와 법무부 직원 14명으로 구성된 안전요원들이 24시간 안전 관리에 투입된다. 인재개발원 외곽은 경찰이, 입소자 숙소는 법무부 직원이 역할을 분담한다. 이들 인력은 아프간인 격리 해제 후에도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약 6주간 더 머물 예정이다.

kintakunte8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