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반도체·디스플레이

삼성·LG, 디스플레이 전시회서 '차세대 OLED' 공개

삼성, 업계 최초의 Eco² OLED 기술 전시
LG, OLED TV, 차량용 디스플레이 선보여

  • 기사입력 : 2021년08월24일 10:51
  • 최종수정 : 2021년08월24일 10: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임종현 인턴기자 =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가 2021년 한국디스플레이 산업전시회(이하 IMID 2021)에 참가해 자사 OLED 제품을 각각 선보인다.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는 이달 25일부터 27일까지 코엑스(COEX)에서 열리는 IMID 2021에 참가한다고 24일 밝혔다.

S자로 접히는 폴더블 [사진=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번 전시회에서 'Better Life thru Samsung OLED'를 주제로 잡았다. ▲Human Friendly ▲Authentic Experience ▲Future life with OLED 등 3가지 전시 공간을 마련해 삼성 OLED 기술의 현재와 미래를 한눈에 볼 수 있게 구성했다.

Human Friendly 공간에는 에코스퀘어(Eco²)OLED를 전시한다. 에코 스퀘어는 최근 출시한 갤럭시Z폴드3에 탑재한 OLED다. 에코 스퀘어는 편광판 대신 패널 적층구조를 바꿔 외광 반사를 막고 빛의 투과율을 높인 기술이다. 패널 소비전력을 25%까지 감소시켜 획기적인 저전력 기술로 꼽힌다.

최신 OLED의 편의성과 우수성을 느껴볼 수 있는 전시도 준비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OLED와 LCD의 블루라이트 방출 정도를 비교하는 전시 등을 할 예정이다.

Authentic Experience 공간은 노트북 OLED의 차별적 화질을 실감할 수 있는 비교전시로 꾸며진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번 전시에서 ▲고사양 게임 이용시 자연스런 화질을 보여주는 빠른 응답속도 ▲100만대 1 이상의 우수한 명암비 ▲저전력 Dark Mode 기능 등을 중심으로 노트북용 OLED 우수성을 강조한다.

Future life with OLED 공간에서는 가까운 미래에 접하게 될 다양한 형태의 OLED 제품을 선보인다. 'S'자 형태로 두 번 접는 Flex In & Out 폴더블 제품과 함께 Flex Note로 노트북에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접목한 제품을 전시한다.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이번 IMID 전시가 혁신적인 OLED 기술이 우리의 일상을 어떻게 바꿔 나갈지 체험해보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LG디스플레이는 이번 전시회에서 생활 맞춤형 디스플레이 솔루션을 공개한다.

88인치 8K CSO [사진=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는 전시회에 Home과 Auto존을 구성해 CSO(Cinematic Sound OLED), 벤더블(Bendable) OLED, 투명 OLED, 고성능 게이밍 모니터 및 차량용 P-OLED등을 선보일 계획이다.

Home존에서는 디스플레이 패널에서 직접 소리는 내는 88인치 8K CSO 패널로 최상의 홈 시네마 환경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55인치 투명 OLED 패널과 침대가 결합한 스마트 베드도 공개한다. LG디스플레이는 이를 통해 한층 더 편리해진 스마트 라이프를 제안한다.

Home존 안에는 게이머들을 위한 게임룸도 별도로 구성한다. 이 곳에는 ▲48인치 벤더블 CSO 패널 ▲34인치 커브드(Curved) 144Hz 게이밍 모니터 패널 등 다양한 고성능 게이밍 전용 제품을 선보인다.

Auto존에서는 LG디스플레이만의 P-OLED 기술을 통해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다. 4개의 패널을 하나로 연결해 제작한 T자 형태의 초대형 디스플레이는 완벽한 블랙 표현, 뛰어난 고화질, 한계가 없는 디자인 구현 등 차량용 디스플레이 중 가장 앞선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이번 IMID 2021 전시회에서 혁신적이고 차별화된 OLED 제품을 내세워 OLED 대세화를 가속화 할 방침이다. 

limjh03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