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아시아 마감] 닛케이, 8개월 최저치로 '뚝'...토요타 감산 여파 지속

  • 기사입력 : 2021년08월20일 16:59
  • 최종수정 : 2021년08월20일 17: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20일 아시아 주식시장은 약세를 나타냈다. 일본 닛케이225평균주가지수는 약 8개월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도쿄증권거래소 [사진= 로이터 뉴스핌]

이날 닛케이지수는 전날 종가보다 1% 하락해 작년 12월28일 이후 약 8개월 만에 최저치인 2만7013.25엔에서 마감했다. 도쿄증권거래소주가지수(TOPIX·토픽스)는 0.9% 내린 1880.68포인트에서 마쳤다.

토요타자동차의 생산량 감축 소식 여파가 전날에 이어 계속됐다. 전날보다는 이날 충격이 더 큰 모습이다.

전날 니혼게이자이신문은 토요타가 반도체 부족 문제 등으로 오는 9월 세계 차량 생산량을 종전 계획 대비 40% 줄인다고 보도했다. 그 뒤 같은 날 토요타는 이같은 감산 계획을 공식 발표했다.

다이와증권의 하야시 켄타로 선임 전략가는 "토요타가 닛케이 하락세의 방아쇠가 됐다"며 "많은 토요타 관련주가 하락했다"고 로이터통신에 말했다.

그는 이어 "토요타의 감산은 경제가 코로나19 사태 전 수준으로 회복될 것이라는 희망을 거의 무너뜨렸다"고 덧붙였다.

토요타뿐 아니라 자동차 관련주가 급락했다. 전날 4.4% 급락한 토요타는 이날 4.1% 떨어졌다. 혼다자동차와 닛산자동차는 각각 4.8%, 7.3% 내렸고 토요타 계열사인 차량부품 회사 덴소는 5.3% 하락했다.

아시아 주식시장과 미국 주가지수 선물이 약세를 보인 것도 투자심리에 부담이 됐다.

토픽스 업종별 지수 가운데 해운 부문이 8.2% 떨어져 낙폭이 가장 컸다. 토요타의 감산 여파에 따라 차량 제조에 쓰이는 철강이나 고무 관련 업종도 떨어졌다.

반도체 관련주는 간밤 발표된 미국 엔비디아의 호실적에 따라 강세가 예상됐으나 엇갈린 모습을 보였다. 어드반테스트는 0.5% 하락한 반면 도쿄일렉트론은 0.3% 올랐다.

중국 주가지수는 1% 넘게 떨어졌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1.1% 하락한 3427.33포인트, CSI300은 1.9% 떨어진 4769.27포인트에서 각각 마감했다.

대만 가권지수는 0.2% 내린 1만6341.94포인트에서 마무리했다.

홍콩 항셍지수는 이날 오후 4시46분 2.1% 내린 2만4788.25포인트에 호가됐고 베트남 VN지수는 3.3% 떨어진 1329.43포인트를 나타냈다.

인도 주식시장도 약세다. 같은 시간 S&PBSE 센섹스는 전 거래일 종가보다 0.6% 하락한 5만5309.29포인트, 니프티50은 0.8% 떨어진 1만6432.20포인트를 기록했다. 전날 인도 증시는 휴장했다.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