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기업

가스공사, 상반기 당기순익 4625억…전년대비 1007% 급증

호주 자원사업 흑자전환…해외사업 안정화
천연가스 판매량 17.7% 증가…매출 12.6조

  • 기사입력 : 2021년08월17일 11:00
  • 최종수정 : 2021년08월17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한국가스공사가 상반기 연결기준 당기순이익 4625억원을 달성했다. 1년 전 418억원보다 1007% 급증한 실적이다.

가스공사는 지난 13일 영업 실적 공시를 통해 올해 상반기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이 전년도 418억원에서 1007% 증가한 4625억원을 시현했다고 17일 밝혔다.

가스공사는 지난해 상반기 실적 발표에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로 급락한 국제유가를 반영, 호주 GLNG 사업 등에서 4357억원 손상차손을 인식했다. 하지만 올해 국제유가가 반등하면서 손상 차손이 발생하지 않았고 해외자원개발을 수행 중인 자회사들의 실적도 대폭 개선됐다.

한국가스공사 사옥 전경 [사진=가스공사]

특히 장비 고장으로 가동이 중단되면서 지난해 연간 1137억원의 영업 적자를 보였던 호주 프리루드(Prelude) 사업이 올 상반기에만 398억원 흑자로 전환되면서 해외사업 실적 개선을 주도했다.

도시가스용과 발전용 천연가스 판매량도 지난해 상반기와 대비해 각각 8.4%와 31.4% 증가하는 등 전체 판매량이 17.7% 늘어남에 따라 판매 단가 감소에도 불구하고 연결기준 매출액이 지난해 대비 4.1% 증가한 12조5524억 원을 기록했다.

지난 5월 가스공사가 발전용 천연가스 공급비 계절별 차등요금제 대신 균등요금제를 도입한 결과 분기별 회수비율 조정으로 상반기 영업이익이 지난해보다 다소 감소했다. 하지만 이는 하반기에 다시 회수돼 연간 영업이익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을 전망이다.

이러한 상승 기세에 힘입어 가스공사 양호한 실적은 하반기 이후에도 지속될 것이라는 분위기가 지배적이다.

가스공사는 12일 잠정실적 공시에서 7월 천연가스 판매량 257만9000톤을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달 대비 43.6% 증가한 실적으로 하반기에도 양호한 판매 흐름이 이어질 전망이다.

가스공사 해외사업 실적이 국제유가를 후행하는 특성을 보이고 있는 만큼 하반기 해외사업 실적도 한층 개선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아울러 주주배당 재개도 기대된다. 가스공사는 지난해 대규모 해외사업 손상차손 발생으로 2020 회계연도에 주주배당을 실시하지 못했다. 그러나 환율 등 다양한 변수가 존재함에도 2021 회계연도에는 주주배당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재 가스공사는 정부의 배당 정책 가이드라인에 따라 별도 기준 당기순이익의 40%를 주주에게 배당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가스공사 주식이 상승세를 보이다가 최근 조정을 받는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실적 정상화로 인해 배당 기대감이 커지고 있고 신사업 청사진을 포함한 비전 발표가 예정돼 있기 때문에 하반기 주가도 긍정적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