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기업

가스공사, 세계 5위 쿠웨이트 알주르 LNG 생산기지 시운전

이달 말부터 연간 송출량 2200만톤 규모 공급

  • 기사입력 : 2021년07월14일 09:43
  • 최종수정 : 2021년07월14일 09: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한국가스공사가 세계 5위 규모인 쿠웨이트 알주르 액화천역가스(LNG) 생산기지 시운전에 들어간다.

가스공사는 지난 12일 쿠웨이트 알주르 LNG 생산기지 시운전에 착수했다고 14일 밝혔다.

쿠웨이트 알주르 LNG 생산기지는 단일 일괄 공사로 세계 최대이자 설비용량으로는 한국 인천·평택·통영, 일본 소데가우라 기지에 이어 세계 5위 규모다. 22만㎘급 저장탱크 8기와 연간 2200만톤의 가스를 송출할 수 있는 설비를 갖췄다.

쿠웨이트 알주르 LNG 생산기지 시운전선 입항 모습 [사진=한국가스공사] 2021.07.14 fedor01@newspim.com

쿠웨이트 LNG 사업은 수출입은행·무역보험공사 등 국내 금융 투자사와 현대건설·현대엔지니어링·가스공사 등 건설 컨소시엄, 중소·중견기업 130곳이 '원 팀 코리아(One Team Korea)'를 구성해 참여한 대형 프로젝트다. 가스공사는 생산기지 시운전·교육을 맡았다.

이번 사업으로 총 사업비 6억달러의 64%를 차지하는 23억달러를 금융 수출로, 29억달러를 플랜트 수출로 달성하고 2000여 명의 직접 일자리도 창출할 전망이다.

특히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로 인한 현지 공항 폐쇄, 방역 강화에 따른 작업 제한, 연일 50도에 육박하는 폭염 등에도 불구하고 국내 민·관·공 협력과 쿠웨이트 정부의 지원을 통해 적기 건설공사 완수와 프로젝트 성공을 이끌어냈다.

가스공사는 해외 LNG 인프라 분야에서 설계·조달·시공(EPC) 시운전과 교육, 기술 자문, 멕시코 LNG 터미널 투자 등 30여 개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쌓은 안정적인 운영 기술력을 활용해 이번 쿠웨이트 터미널 시운전과 상업운전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계획이다.

가스공사는 지난 6월부터 시운전을 위한 전 공정설비 최종 점검을 진행했고 LNG 운반선 입항 후 약 2주간 시운전을 통해 이달 말 쿠웨이트에 본격적인 가스 공급을 시작한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그동안의 성과는 현지 가스공사 시운전 인력과 국내 건설 컨소시엄사 전 직원의 뚝심 있는 노력의 결실"이라며 "이번 쿠웨이트 시운전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가스공사가 추진하는 국내외 LNG 사업의 밸류체인을 확장하고 미래 에너지인 수소산업 개척을 위해서도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