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상사

포스코인터, 말레이시아 해상광구 탐사운영권 확보…"제2 가스전 만든다"

국제입찰로 'PM524' 광구 탐사운영권 낙찰
페트로나스와 친환경 에너지 기술 개발

  • 기사입력 : 2021년08월10일 14:44
  • 최종수정 : 2021년08월10일 14: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지혜 기자 =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말레이시아의 탐사광구 국제 입찰에서 말레이시아 국영석유사인 페트로나스(PETRONAS)로부터 말레이반도 동부 해상에 위치한 PM524 광구 탐사 운영권을 낙찰받았다고 10일 밝혔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입찰 대상 광구 중에서 천연가스 부존 유망성과 개발 용이성 등을 바탕으로 PM524 광구를 사업 추진 대상으로 선정했고, 경쟁 입찰을 거쳐 운영권을 확보하게 됐다.

경쟁 입찰을 통한 광구 낙찰은 유가스전의 탐사, 생산 사업이 고도로 발달된 말레이시아에서 포스코인터내셔널의 탐사 역량을 인정 받은 첫 번째 사례다. 제2의 가스전 성공신화에 도전하는 발판을 마련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서울=뉴스핌] 박지혜 기자 = PM524 광구도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2021.08.10 wisdom@newspim.com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페트로나스와 생산물분배계약 세부조건에 대한 조율을 거친 뒤 금년 내로 생산물분배계약을 체결하고, 계약 체결일로부터 4년간 탐사운영 활동을 진행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지분 80%를 보유해 운영권을 갖고, 페트로나스의 석유개발 자회사인 카리갈리가 지분 20%를 보유하는 파트너사로 참여한다.

PM524 광구는 말레이시아의 수도 쿠알라룸푸르가 위치한 말레이반도의 동쪽 해상 수심 50~80m인 천해 지역에 위치하며, 면적은 4738km²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PM524 광구의 기존 3D 인공지진파와 시추공 자료를 검토해 가스 부존 가능성이 높은 다수의 유망구조를 도출했고, 향후 상세기술평가를 탐사운영기간 동안 진행할 계획이다.

특히 PM524 광구 내부에는 페트로나스가 운영사로서 현재 생산 중인 탕가바랏 가스전이 위치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PM524 광구에서 가스전 탐사에 성공하면 탕가바랏 가스전을 활용한 연계 개발도 구상하고 있다. 실현될 경우 가스전 초기 개발비와 개발 기간이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포스코그룹의 '2050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해 페트로나스와 친환경 에너지 기술 개발도 함께 협력한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2050 탄소중립 선언과 함께 페트로나스 주도로 이산화탄소 지중저장(CCS)을 통한 청정가스 개발 등 친환경 에너지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미얀마에 집중돼 있던 에너지 사업 지도를 넓힐 기회"라며 "날이 갈수록 수요가 증가하는 천연가스의 부존 가능성이 높은 광구를 확보해 회사의 신성장 동력이자 에너지 분야 사업 확대 기반이 될 중요한 전기를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wisdo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