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정의용, ARF 참석 북한대표 환영…"남북 통신연락선 복원 긍정적 진전"

"남북 정상 합의한 비핵화 약속 이행 촉구"…北 안광일 참석
한국 공동제안국 참여 '청년·평화·안보에 관한 성명' 채택

  • 기사입력 : 2021년08월07일 09:52
  • 최종수정 : 2021년08월07일 09: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6일 최근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재가동을 위한 긍정적 진전이라고 평가하고, 남북이 중장기적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7일 정 장관이 전날 저녁 화상으로 개최된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에서 북한 대표의 참석을 환영한 뒤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ARF는 북한이 참여하는 유일한 역내 다자안보 협의체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더믹으로 리선권 외무상 대신 안광일 주아세안 대표부 대사 겸 주인도네시아 북한대사가 참석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6일 화상으로 개최된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에서 북한 대표인 안광일 주아세안 대표부 대사 겸 주인도네시아 북한대사(화면 가운데)의 발언을 듣고 있다. 2021.8.7 [사진=외교부]

정 장관은 지난 5월 21일 한미 정상회담시 논의된 외교와 대화의 중요성을 소개하면서 한국 정부가 그간의 남북미 정상 간 합의를 기반으로 대화 재개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남북 정상 간 합의를 통해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 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기로 한 약속을 이행할 것을 북측에 촉구했다.

ARF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한 다수 참석자들도 한반도의 평화·안정을 위한 대화의 중요성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이행 필요성 등을 언급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미얀마 사태가 주요 의제 중 하나로 논의됐으며, 정 장관은 미얀마의 민주주의 회복과 구금자의 조속한 석방을 촉구했다.

남중국해 문제에 대해 정 장관은 남중국해에서 평화와 안정의 유지는 모든 국가들에 매우 중요한 문제라면서 유엔해양법협약(UNCLOS)을 포함한 국제법에 대한 존중과 항행 및 상공의 비행 자유가 보장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장관은 코로나19로 사이버 공간 의존도가 높아진 상황에서 더욱 정교해진 사이버 공격 위협으로부터 안전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차기 ARF ICT 안보 회기간회의 공동의장국으로서 사이버 안보 증진을 위한 한국의 기여 의지를 표명했다.

또한 코로나19로 평화유지군의 파견과 훈련에 제약이 있는 가운데 보다 평화롭고 안정적인 역내 질서 구축을 위해 평화유지활동(PKO) 분야에서 ARF 내 협력이 지속되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정 장관은 이어 회원국 참석자들에게 올해 12월 서울에서 열리는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가 역내 평화·안보 구축을 위한 국제사회의 협력을 한층 강화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ARF 회원국들의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이번 ARF 회의에서는 한국이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한 '청년·평화·안보에 관한 성명'이 채택됐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6일 화상으로 개최된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8.7 [사진=외교부]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