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청와대, '남북정상회담 개최 논의' 외신 보도 부인 "논의한 바 없어"

27일에 이어 28일에도 거듭 정상회담 논의 부인
박수현 "정상회담하면 좋겠다"…물밑 타진설 제기

  • 기사입력 : 2021년07월28일 15:40
  • 최종수정 : 2021년07월28일 15: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청와대가 "남북 양측이 정상회담개최를 논의 중"이라는 로이터 통신의 보도를 정면 부인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28일 오후 출입기자단 공지를 통해 "'남북, 정상회담 개최 논의 중'이라는 외신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논의한 바 없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청와대 전경. 2020.12.14 yooksa@newspim.com

청와대는 전날 한 핵심 관계자의 서면브리핑을 통해서도 "양 정상 간 대면 접촉에 대해 협의한 바 없다"고 선을 그은 바 있다.

당시 청와대는 "양 정상 간 통화, 대북 특사에 대해서도 협의한 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가 거듭 '논의한 바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을 고려하면 아직 남북 간 정상회담 논의를 하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 다만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 임기 내 정상회담 개최를 희망하고 있는 분위기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번 조치로 문재인 대통령 임기 내에 남북 정상회담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생긴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 "그렇게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북 간 각급 실무협의 접촉을 위해 화상회의 시스템 구축을 구상해 봐야 한다"고도 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청와대가 물밑에서 북한을 상대로 정상회담 개최를 타진하려고 시도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