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박수현 靑 수석 "통신연락선 재개, 남북 정상회담으로 이어지길"

'정상회담으로 이어지나' 질문에 "그렇게 됐으면"
"남북 간 협의 화상회의 시스템 구축 구상해봐야"

  • 기사입력 : 2021년07월28일 10:02
  • 최종수정 : 2021년07월28일 15: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청와대는 28일 남북 통신연락선이 13개월 만에 복원된 것과 관련해 "남북정상회담으로 이어지길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번 조치로 문재인 대통령 임기 내에 남북 정상회담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생긴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 "그렇게 되면 좋겠다"고 답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지난 27일 오전 11시 청와대에서 긴급 브리핑을 갖고 "남과 북은 이날 오전 10시를 기해 그간 단절됐던 남북간 통신연락선을 복원하기로 하고, 개시 통화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사진=청와대]

박 수석은 다만 "통신선 복원만으로는 충분한 대화와 협상의 수단이 될 수 없을 것"이라며 "이제 남북 간 각급 실무협의 접촉을 해나가게 될 텐데 화상회의 시스템 구축을 구상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방역 협조나 남북연락사무소 복원 등의 구체적 의제를 차차 협의할 수 있을 것"이라며 "남북관계의 암초를 제거하며 북한이 발표한 대로 '큰 걸음'을 내디딜 수 있기를 조심스럽게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번 통신선 복원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재개를 위한 가장 낮은 단계의 조치"라며 "이제 출발선에 선 것이고, 최종 목표는 비핵화다. 합의가 가능한 징검다리를 놓아가겠다. 남북 정상회담도 하나의 징검다리"라고 강조했다.

다만 아직 남북정상회담 관련 양측이 협의를 진행한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전날 서면브리핑에서 "양 정상 간 대면 접촉에 대해 협의한 바 없다"고 했다.

한편 박 수석은 야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김경수 전 경남지사의 유죄 확정과 관련해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데 대해 "야권에서 하는 말씀을 잘 듣고 있지만 청와대는 밝힐 입장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드루킹 특검' 재개를 주장한 것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과 청와대를 선거에 개입시켜 이용하고 싶겠지만 지금 문 대통령은 방역과 민생경제 외에는 어떤 것도 신경 쓸 겨를이 없다"고 일축했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