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남북한, 연락사무소 재건·정상회담 개최 논의 중"

  • 기사입력 : 2021년07월28일 15:14
  • 최종수정 : 2021년07월28일 15: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남북한이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남북한 연락사무소를 재건설하는 방안도 논의 중이라는 전언이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공동 식수를 마친 후 군사분계선 표식물이 있는 '도보다리'까지 산책을 하며 담소를 나누고 있다. 2018.4.27

28일 로이터통신이 한국 정부 소식통 3명을 인용, 남북 관계 개선을 위한 정상회담 개최 방안이 현재 양측 논의 중에 있다고 보도했다. 

익명을 요구한 이들 소식통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4월부터 여러 통의 섷나을 주고받으며 긴장된 관계를 개선할 방안을 모색해왔다고 알렸다.

남북 정상회담 방안은 논의되고 있으나 코로나19(COVID-19) 사태로 시간표 등 세부사항 단계까지는 논의가 진전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 소식통은 "논의는 계속되고 있지만 코로나19가 최대 요인"이라며 "대면 회담이 최고이지만 코로나19 상황이 나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두 번째 소식통은 북한이 코로나19로 대면 정상회담을 부담스러워 할 경우 화상 정상회의가 하나의 옵션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소식통들은 북한이 폭파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재건하는 방안도 양측이 논의하고 있다고 알렸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