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종합] 여야, 재난지원금 기준 합의…소득 5000만원 미만 1인당 25만원 받는다

33조원 규모의 추경, 35조원으로 늘어날 듯
맞벌이 부부와 4인 가구는 지급키로

  • 기사입력 : 2021년07월23일 17:43
  • 최종수정 : 2021년07월23일 17: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여야가 논란의 재난지원금 지급 기준을 소득 하위 약 88%에 1인당 25만 원으로 결정했다. 1인 가구 기준으로 연 소득 5000만원 이하는 재난지원금을 지급받을 수 있게 됐다.

여야는 23일 오전부터 오후에 걸쳐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와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회동을 통해 이같이 합의했다. 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여야는 재난지원금 지급 기준을 5000만원 이상 고소득자를 제외한 나머지 88%%로 결정했다. 여야는 대신 맞벌이 부부와 4인가구는 지급하기로 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국회 본회의 leehs@newspim.com

또 다른 쟁점인 국채 상환 예산 2조 원은 당초 계획대로 유지될 예정이며, 여야가 모두 늘리기로 한 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은 손실보상까지 합쳐 크게 늘어날 예정이다.

이에 따라 당초 33조원 규모였던 추경 예산은 34조9000억원 규모로 늘어날 예정이다. 당초 정부 안보다 약 1조9000억원 늘어나는 것이다. 

여야는 이같은 합의안을 바탕으로 의원총회를 통해 각 당 의원들과 공유할 예정이며, 이를 바탕으로 기획재정부도 예산안 시트 작업에 들어갔다.

여야는 차수 변경을 통해 24일 새벽 예결소위와 예결위 전체회의, 본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2차 추경예산안을 처리할 예정이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