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지표

[4단계 격상] 통계청, 수도권 경제총조사 비대면으로 변경

인터넷 조사기간도 오는 25일까지로 연장

  • 기사입력 : 2021년07월12일 12:00
  • 최종수정 : 2021년07월12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민경하 기자 = 통계청이 오는 30일까지 진행하는 '2020년 경제총조사'의 수도권 조사를 비대면 방식으로 변경한다.

통계청은 "수도권 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4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수도권 지역조사를 비대면 중심으로 변경해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통계청은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적용기간 중 인터넷조사, 팩스, 이메일, 조사표 배포 후 회수 등 비대면 조사를 우선적으로 실시할 방침이다. 다만 품목조사가 필요한 광업·제조업 사업체와 대규모 사업체는 제외한다.

인터넷 조사 기간도 지난 9일까지였지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종료일인 오는 25일까지로 연장했다. 불가피한 대면조사 시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조사원은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안전하게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통계청 관계자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여러분들의 어려움이 더 가중됐지만 사업주 한분 한분의 소중한 참여가 정확한 통계작성의 밑거름이 된다"며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