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홍남기 "디지털세 큰 틀 합의…초과이익률 배분비율이 쟁점"

G20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 참석 소회 밝혀
코로나 발생 후 첫 대면회의…양자회담 적극 추진

  • 기사입력 : 2021년07월11일 10:05
  • 최종수정 : 2021년07월11일 21: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민경하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1일 "디지털세는 큰 틀에서 합의했다"며 "10월까지 세부적인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이탈리아 베니스에서 열린 '주요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 후 열린 동행기자단 간담회에서 "이번 회의는 코로나 발생 이후 첫 대면 다자회의로 참석대상 80% 이상 참석한 것 같다"며 "화상이 아닌 대면회의다보니 양자회담을 굉장히 활발하게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이번 회의에서 아르헨티나·터키·미국·영국·이탈리아의 재무장관과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까지 6명과 양자회담을 가졌다. 캐나다와 프랑스 재무장관과는 스케줄상 화상으로 회의를 진행했다.

[서울=뉴스핌]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베네치아 아르세날레 회의장에서 열린 G20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회의에 참석, 제3세션 '경제회복을 위한 정책'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 2021.07.10 photo@newspim.com

홍 부총리는 이번 회의의 핵심적 내용으로 디지털세와 IMF 특별배분권(SDR) 일반배분을 꼽았다. 그는 "디지털세는 새로운 100년을 준비하는 국제조세체계"라며 "총 131개국이 동의했고 동의하지 않는 나라도 8개국으로 줄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필라1에서는 초과이익률 10%에 대한 배분율이 쟁점인데 우리는 20%부터 시작하는게 좋겠다는 의견을 냈다"며 "또 중간재에 대해 과세하는 부분은 제외했으면 좋겠지만 다른 국가의 동의를 얻지 못해 10월까지 구체적인 매출귀속기준을 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필라2에서는 최저 법인세율 15%인데 사실상 컨센서스(의견일치)가 형성된 듯 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IMF가 6500억달러에 해당하는 SDR을 배분할 계획인데 이는 12년만에 처음"이라며 "이중 절반 이상이 선진국으로 가고 우리도 상당부분을 배분받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G7에서 IMF 배분 금액으로 저소득국 지원 뿐 아니라 1000억 달러 규모의 트러스트 펀드를 조성해 기후변화 대응에도 쓰자는 제안이 나왔는데 국가별 이해가 달라서 논의가 진행중"이라며 "우리는 트러스트 펀드 조성에 긍정적인 의견을 제시했으며 구체적인 배분안은 8월말까지 결론짓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과의 양자회담에 대해 "워낙 인품도 좋고 경륜이 있으셔서 양자면담 중 가장 편안하게 회담을 가졌다"며 "한·미 정상회담에서 5가지 경제협력 분야를 강화하기로 했는데 적극적으로 후속조치를 취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이번 회의에서 우리측과 회담하고 싶다는 오퍼가 매우 많았다"며 "미국은 우리가 만나자 했지만 다른나라는 대부분 먼저 오퍼를 줬다"고 말했다. 이어 "배경에는 한국의 방역성과와 경제대응 선방 등이 있다고 봤다"며 "국제사회에서 한국의 위상이 예전보다 많이 커졌다는 것을 현장에서 느끼고 간다"며 소회를 밝혔다.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