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성김 "북한과 조건 없는 대화 가능"…한미일 북핵수석대표 협의

노규덕 "바이든 대북정책, 3국 소통과 협의로 도출"
후나코시 "한미일 3국 협의서 구체적인 논의 기대"

  • 기사입력 : 2021년06월21일 14:07
  • 최종수정 : 2021년06월21일 14: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방한중인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21일 북한과 전제 조건 없는 대화가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미·일 북핵수석대표 협의 모두발언을 통해 "북한이 언제, 어디서든, 조건 없이 만나자는 우리 제안에 화답하기를 바란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협의에는 외교부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김 대표, 후나코시 다케히로(船越健裕)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참석했다.

[서울=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왼쪽부터)와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21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미일 북핵 수석대표 협의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06.21 photo@newspim.com

다만 김 대표는 유엔 차원의 대북 제재가 빈틈없이 지속될 것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북한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을 계속 이행할 것"이라며 "모든 유엔 회원국, 특히 안보리 이사국들에게 북한이 국제사회에 가하는 위협에 대응하도록 촉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북한 문제에 대한 오랜 경험을 통해, 우리는 긴밀한 협조가 목표 달성을 위해 필수적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며 한·미·일 3국 간 공조를 역설했다.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서울에서 첫 대면 3국 협의를 개최하게 된 것에 대해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미국 정부의 새 대북정책이 한·미·일의 긴밀한 소통과 협의 아래 도출된 것이라고 언급했다.

후나코시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지난 5월 영국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평가하며 "이를 바탕으로 구체적인 논의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이날 협의 결과에 대해 "성 김 대표 임명 이후 첫 대면 협의를 가진 3국 북핵 수석대표는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미측의 대북정책 검토 과정에서 긴밀한 공조가 이루어진 것을 평가하고, 북한과의 조속한 대화 재개를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정착의 실질적 진전을 이루기 위한 3국간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북핵문제를 담당하는 한국의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미국의 성 김 대북특별대표, 일본의 후나코시 다케히로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21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한미일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하고 있다. 2021.06.21 photo@newspim.com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